•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손흥민 트레이너 폭로, 저격 대상 KFA “진상 파악 중이다”

기사입력 : 2022.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한재현 기자= 벤투호가 성공적인 16강행에도 불구하고, 손흥민 개인 트레이너 안덕수 씨의 폭로 이후 화살이 대한축구협회로 향하고 있다.

손흥민 몸 관리를 책임지는 안덕수 트레이너는 6일 브라질과의 16강전이 끝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들의 여정은 아름다웠고, 그들과 함께한 시간은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며 선수들과 찍은 단체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 사진은 포르투갈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며 2701호에 모여 했던 2701호 결의입니다"라고 했다.

그는 "2701호에선 많은 일이 있었다. 2701호가 왜 생겼는지는 기자님들이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폭로를 예고했다.

이어 "저 또한 프로축구팀에 20여 년 가까운 시간을 보낸 사람이기에 한국축구의 미래를 생각 안 할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디 이번 일을 반성하시고 개선해야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며 "바꾸세요.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고 강조했다. 대한축구협회를 향한 저격이 유력했다.

협회 관계자는 이에 “일단 진상 파악 중이다”라며 말을 아꼈다. 안 트레이너는 추가 폭로를 예고하면서 양 측을 더 긴장 시키고 있다.

대표팀 선수단은 7일 오후 5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을 앞두고 있다.

사진=안덕수 인스타그램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