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텐 하흐가 또 옳았네' 벤치로 간 호날두…''거기서도 인터뷰 할라''

기사입력 : 2022.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 무소속)에게 질렸다. 포르투갈 대표팀에서도 벤치로 물러난 걸 본 팬들의 반응은 '속 시원하다'는 뉘앙스다.

호날두가 포르투갈 선발서 밀렸다. 소속 클럽에서 부진함이 이어져도 대표팀에서는 늘 주전으로 뛰었던 호날두인데 월드컵 무대에서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7일(한국시간) 열린 스위스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호날두는 벤치 출발했다.

의미가 아주 크다.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늘 호날두를 옹호했다. 이번 대회 경기력이 좋지 않고 한국과 경기에서는 교체 당시 불쾌한 반응을 보였어도 항상 감쌌다. 호날두의 선발을 고정한 것처럼 보였던 산투스 감독인데 결국 지면 짐을 싸는 무대에 도달하자 신성 곤살루 하무스(벤피카)로 대체했다.

확실히 호날두가 기울고 있다. 맨유 팬들은 이를 미리 알아본 에릭 텐 하흐 감독의 방식이 옳았음을 느끼고 있다. 호날두는 텐 하흐 감독이 자신을 중용하지 않자 몰래 영국 언론인과 인터뷰로 저격했고 월드컵 도중 계약을 해지했다.

영국 언론 '맨체스터이브닝뉴스'가 모은 맨유 팬들의 반응을 보면 '텐 하흐가 옳았어!', '포르투갈도 호날두 없을 때 더 잘한다는 걸 깨달았다', '호날두의 대표팀 커리어도 이제 끝', '피어스 모건과 또 인터뷰하려나'. '모건은 이미 이번 주말 일정을 비웠을지 몰라' 등 조롱을 퍼부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