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겹경사' SON, 레알 이적설 다시 수면 위로...''포르투갈전 활약에 주목''

기사입력 : 2022.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영국 매체 '스포츠몰'은 8일(한국시간) "레알이 손흥민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레알은 손흥민을 공격진 강화를 위한 잠재적인 옵션으로 지목했다"라고 전했다.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터뜨리며 득점왕에 올랐던 손흥민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월드클래스 선수다. 물론 올 시즌 초반 소속팀 토트넘에서 지난 시즌에 비해서는 그리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여전히 '에이스'급이다.

이전부터 손흥민은 리버풀, 파리 생제르맹(PSG), 바이에른 뮌헨, 레알 등 여러 빅클럽과 연결됐다. 리버풀의 경우 실제로 위르겐 클롭 감독이 강력하게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최근 레알 이적설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손흥민이 소속팀에서 부진했지만 월드컵 무대에서 보여준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득점을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손흥민은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전에서 황희찬의 극적인 역전골을 도우는 등 한국의 16강행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

'스포츠몰'은 "레알은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결승골을 어시스트한 손흥민의 활약에 주목했다"라면서 '이브닝 스탠다드'의 보도를 인용해 "공격 라인 강화를 위한 잠재적인 옵션으로 손흥민을 지목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러'에 따르면 손흥민은 팬들이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 후보 9인에 올랐다. 손흥민은 동료 해리 케인을 포함해 엘링 홀란드, 케빈 더 브라위너(이상 맨체스터 시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부카요 사카(아스널), 제임스 메디슨(레스터 시티), 브루노 기마랑이스(뉴캐슬 유나이티드), 베스 미드(아스널 위민)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