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반 리뷰] ‘메시 도움-몰리나 선제골’ 아르헨티나, 네덜란드에 1-0 리드

기사입력 : 2022.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루사일)] 이현민 기자= 리오넬 메시가 네덜란드와 8강전에서 공격포인트로 승리에 한 발 다가섰다.

아르헨티나는 1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네덜란드와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을 치르고 있으며, 전반이 끝난 현재 1-0으로 앞서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5-3-2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메시와 알라베스가 투톱에서 짝을 지었고, 중원에는 맥알리스터-엔조 페르난데스-데 폴이 출전했다. 파이브백에는 아쿠냐-리산드로-오타멘디-로메로-몰리나, 골문은 에밀리오 마르티네스가 책임졌다.

네덜란드는 3-4-1-2로 맞섰다. 투톱에는 베르흐바인과 데파이가 짝을 지었고, 각포가 뒤에서 받혔다. 측면에는 블린트와 둠프리스가 퍼졌고, 중원은 더 용과 데 룬으로 형성됐다. 아케-판 다이크-팀버가 스리백에서 나란히 했고, 골문 앞에는 노페르트가 섰다.

아르헨티나는 초반부터 네덜란드를 몰아 붙였다. 그러나 판 다이크를 중심으로 한 네덜란드 수비를 쉽게 뚫지 못했다.

메시가 답답한 공격을 풀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는 전반 21분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높이 떴다. 네덜란드 역시 2분 뒤 베르흐바인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응수했다.

메시는 슈팅 대신 패스로 공격에 활로를 찾으려 했다. 데 폴이 전반 32분 메시의 패스를 받아 바로 슈팅했으나 노페르트 품에 안겼다.

그는 자신의 발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몰리나가 전반 35분 메시의 돌파에 의한 침투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기세를 탄 메시는 네덜란드 골문을 계속 위협했다. 그는 전반 39분 아케를 달고 시도한 터닝 슈팅이 노페르트 정면에 걸렸다. 더는 득점 없이 아르헨티나가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