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네덜란드에 혼쭐난 뻔 한 메시, 우승까지 2경기 남았다

기사입력 : 2022.12.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루사일)] 이현민 기자= 리오넬 메시의 라스트 댄스가 자칫 네덜란드에 발목 잡힐 뻔 했지만, 우승을 향해 한 발 더 나아갔다.

아르헨티나는 1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네덜란드와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2-2로 승부 후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간신히 4강에 진출한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와 결승 진출을 두고 맞대결을 펼친다.

메시는 네덜란드에 혼쭐 날 뻔했다. 그는 전반 35분 몰리나의 선제골을 도왔고, 후반 28분 아쿠냐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 시키면서 승리를 눈 앞에 두는 듯 했다.

그러나 네덜란드는 막판 2골을 넣은 베고르스트의 활약으로 승부를 연장전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갔다. 변수가 많은 승부차기에서 메시의 라스트 댄스는 8강에서 멈출 위기였다.

메시는 부담이 큰 승부차기 키커로 나서 득점에 성공했다. 그가 앞장서자 아르헨티나는 엔조 페르난데스를 제외하고 모두 성공 시키면서 웃었다.

그는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리고도 월드컵 트로피만은 품에 안지 못했다. 8년 전 브라질 월드컵에서 결승까지 가고도 독일에 패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메시는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결승 진출을 노린다. 아르헨티나가 전력에서 앞서지만, 크로아티아는 브라질과 8강전에서 승부차기로 잡아냈다. 메시는 전 대회 준우승 팀 크로아티아를 넘어 우승에 한 발 더 나아간다. 이제 2경기 남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