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SON도 못한 우승, 김민재 데뷔시즌 이룰 가능성 UP… 역대 최다 점수차

기사입력 : 2023.0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김민재(나폴리가)가 개인 최고의 활약과 함께 팀 성적도 날개를 달고 있다.

나폴리는 30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위치한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0라운드 경기에서 로마에 2-1 승리를 거두며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53점을 기록하면서 2위 인터밀란(승점 40)과 격차는 13점으로 벌어졌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나폴리가 1994/1995시즌 승점 3점 체제로 바뀐 이후 20라운드 기준 최다 승점 차 우위를 점하고 있다. 기존 기록은 2006/2007시즌 인터밀란과 AS로마와 11점 차다”라고 전했다.

김민재는 올 시즌 나폴리 유니폼을 입었고,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며 나폴리 수비를 든든하게 지키고 있다. 나폴리는 15실점으로 리그 최소 실점까지 이어가고 있다.

이대로라면 김민재는 데뷔 시즌 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된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도 유럽 무대에서 우승 한 번 이루지 못할 정도로 유럽 무대 우승은 쉽지 않다.

김민재는 반 시즌 만에 전 유럽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올 시즌 종료 후 떠날 가능성이 크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적극적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