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깜짝 이적' 맨시티 칸셀루, 바이에른 뮌헨 임대 임박

기사입력 : 2023.0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맨체스터 시티의 핵심 수비수인 주앙 칸셀루(29)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임대될 가능성이 커졌다.

영국 언론 '디 애슬레틱'은 30일(한국시간) "칸셀루가 뮌헨에 임대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뮌헨은 선임대이긴 하나 완전 영입 옵션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칸셀루가 최근 선발에서 3경기 내리 제외되더니 이적까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 2019년 맨시티에 합류한 칸셀루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신뢰 아래 없어서는 안 될 비중을 자랑했다. 좌우 위치를 가리지 않고 공수 재능을 뽐냈던 칸셀루는 지난 두 시즌 동안 PFA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팀에 선발될 정도로 정상급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이번 시즌 경기력이 다소 떨어졌고 지난 3경기에서는 선발에서 제외되면서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항간에는 과르디올라 감독과 불화설이 돌기도 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이적 소문 하나 없던 상황에서 칸셀루가 뮌헨 임대를 결정해 놀라움을 안긴다.

디 애슬레틱도 "맨시티가 최근 몇 주 동안 리코 루이스, 나단 아케, 존 스톤스, 카일 워커 등을 풀백으로 선호하긴 했지만 칸셀루의 뮌헨 임대를 받아들인 이유는 불확실하다"고 의아함을 품었다.

매체는 "칸셀루가 이적 시장 마감 전에 뮌헨으로 이적하면 주중 마인츠와 컵대회 혹은 주말 볼프스부르크전에서 데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