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태국서 '행복 축구' 밑그림 완성 제주, 2023시즌 준비 박차

기사입력 : 2023.0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행복 축구의 완성을 꿈꾸는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2023시즌 K리그1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제주는 1월 5일부터 30일까지 태국 치앙마이에서 해외 전지훈련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2023시즌 제주의 지향점인 행복축구 완성의 밑그림도 그렸다. 제주가 추구하는 행복축구는 제주도민, 제주 팬, 구단, 코칭스태프, 선수, 관계자를 포함한 모두이며, 연고지 제주도의 높은 자긍심이다. 제주가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두려움 없이 도전하는 위닝 멘탈리티(Winning Mentality)를 가지는 게 중요한 모토다.

제주는 태국 전지훈련에서 고강도 체력훈련과 함께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까지 끌어올렸다. 아울러 남기일 감독은 행복 축구의 완성을 위해 돈으로 살 수 없는 끈끈한 유대 관계를 만드는 데도 주력했다. 이에 주장 최영준과 구자철, 정운, 김오규, 안현범, 김동준 등 주장단이 팀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솔선수범했다. 그 결과 연제운, 김승섭, 유리, 이기혁, 김형근, 헤이스 등 이적 선수들도 빠르게 팀에 녹아들었다.

자연스레 선수들은 서로의 행복을 공유하기 시작했고 위닝 멘탈리티 장착과 함께 새로운 자신감과 희망이 샘솟기 시작했다. 남기일 감독은 "2023시즌을 구상하면서 '행복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나 뿐만 아니라 제주의 모든 구성원이 행복 축구를 함께 만들었으면 했다. 선수들과 소통을 더 많이 하면서 긍정적인 요소가 많이 생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태국 전지훈련 종료 후 2월 1일까지 잠시 휴식을 마친 제주 선수단은 2월 2일 클럽하우스에서 선수단 소집을 갖고 다시 행복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앞으로 제주는 체력 강화는 물론 전술의 완성도까지 가다듬어 2월 26일(일) 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수원 FC와의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한다는 각오다. 또한 올 시즌 목표이자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까지 정조준했다.

남기일 감독은 "지난 2시즌 동안 파이널 A 성적을 이뤄냈지만, 여기서 만족해서 안 된다. 제주 구성원 모두가 만족할 행복축구 완성으로 올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태국 전지훈련에서 거둔 성공의 씨앗을 연고지 제주도에 잘 심어서 행복 축구 완성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