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안산, '대학 신인 4인방' 박준배-고민우-이건웅-정재민 영입

기사입력 : 2023.0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이민근, 이하 안산)가 대학 신인 박준배(단국대/MF), 고민우(인천대/DF), 이건웅(수원대/DF), 정재민(성균관대/DF)을 영입했다.

신예 미드필더 박준배는 2022시즌 단국대 주장으로 팀을 이끌며 U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견인했다. 왼발잡이로 볼 소유 능력이 뛰어나고 패스, 탈압박으로 인한 패스 연계 플레이가 돋보이는 박준배는 제 17회 덴소컵 한일대학 축구 정기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박준배는 “프로 첫 커리어를 안산에서 시작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인천대에서 활약한 고민우는 189cm, 82kg의 탄탄한 피지컬과 큰 키를 이용한 제공권 장악으로 안정적인 볼터치가 강점이며, 강한 패스를 통한 빌드업 능력을 자랑한다.

고민우는 “안산이라는 좋은 팀에 입단하게 되어 영광이고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산 U18 출신의 이건웅은 수원대 진학 후 대학 무대에서 활약하며 2022 U19 대표팀에 발탁되었다. 투지 있는 플레이 뿐만 아니라 거칠고 강하게 압박하는 이건웅의 탄탄한 수비력은 안산의 수비진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건웅은 “안산 유스 출신으로 다시 안산에 올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 안산에서 좋은 추억이 정말 많은데,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192cm, 85kg의 튼튼한 피지컬을 갖춘 정재민은 중앙 수비는 물론 센터 포워드까지 소화 가능한 전도유망한 멀티플레이어다. 큰 키를 활용한 제공권 장악과 빌드업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9 U18 대표팀과 2020 U19 대표팀에 이름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정재민은 “프로라는 꿈을 가지고 축구를 해왔는데 안산에 오게 되어 영광이다. 팀에 빠르게 적응하여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안산그리너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