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22R] '케인 결승골+SON 침묵' 토트넘, 맨시티 1-0 격파...'리그 2연승'

기사입력 : 2023.0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를 꺾고 리그 2연승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6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경기에서 케인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홈팀 토트넘은 요리스(GK), 로메로, 다이어, 데이비스, 로얄, 호이비에르, 벤탄쿠르, 페리시치, 클루셉스키, 손흥민, 케인이 선발로 나섰다.

원정팀 맨시티는 에데르송(GK), 루이스, 워커, 아칸지, 아케, 로드리고, 실바, 마레즈, 그릴리쉬, 알바레즈, 홀란을 선발로 내세웠다.

먼저 리드를 잡은 쪽은 토트넘이었다. 전반 14분 토트넘은 강한 전방 압박을 통해 맨시티의 실책을 유도했고 호이비에르가 연결한 패스를 케인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양 팀은 중원에서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맨시티도 동점골을 위해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전반 42분 로드리의 기습적인 논스톱 슈팅이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다. 43분 토트넘이 기회를 잡았다. 코너킥에 이어 낮고 빠른 크로스가 올라왔고 다이어가 연속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수비수에게 막혔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앞선 상황에서 1-0으로 끝났다.

후반전도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다. 후반 18분 맨시티가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문전 바로 앞에서 알바레즈의 강력한 슈팅을 다이어가 허벅지로 막아냈다. 20분 손흥민이 드리블 후 측면의 페리시치에게 내줬고 페리시치가 낮고 빠른 얼리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케인이 마무리하지 못했다.

손흥민의 발끝이 빛났다. 후반 31분 맨시티 수비진의 실책을 놓치지 않은 손흥민이 날카로운 유효 슈팅을 기록했다. 이어진 호이비에르가 재차 슈팅을 날렸지만 빗나갔다. 후반 막판 토트넘이 변수를 맞았다. 로메로가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잘 버텼다. 경기는 토트넘의 1-0 승리로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