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제주 전지훈련] 김종우의 이정효 감독과 눈물 작별인사 “죄송스럽고 아쉬워서”

기사입력 : 2023.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귀포] 한재현 기자= 김종우가 광주FC와 2년 간 동행을 마치고 포항스틸러스에서 새출발을 선택했다. 그러나 광주를 떠나는 발걸음은 가볍지 않았다.

김종우는 지난 1월 포항으로 이적을 선택했다. 포항은 인천유나이티드로 떠난 중원 사령관 신진호의 대체자가 필요했다. 결국, 패스와 기술, 탈압박을 갖춘 김종우를 눈 여겨 본 끝에 데려올 수 있었다.

그의 포항은 급작스럽게 진행됐다. 김종우는 올 시즌 광주와 동행을 생각하고, 광주의 1차 전지훈련지인 태국에서 훈련하다 이적 소식을 듣게 됐다.

그는 지난 7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KAL호텔에서 열린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캠프를 통해 포항으로 이적하게 된 과정을 이야기 했다. 김종우는 “광주에 남을 거라 생각하고 있는 와중에 연락을 받은 후 진행되어 당황스러웠다. 이틀도 안 되어 마무리 됐다”라고 전했다.

김종우는 포항 이적을 선택하는데 큰 고민을 하지 않았다. 그는 “2년 전부터 포항과 이야기 된 적이 있었다. 포항의 분위기 자체 좋아서 문제 없었다”라고 뒷이야기를 밝혔다.

그는 포항 이적이 확정되면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별 인사를 남겼다. 특히, 이정효 감독에게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당시 김종우는 “마지막으로 이정효감독님에게 사람으로써 지도자로써 많은 모습을 보고 배웠습니다. 감독님을 많이 미워 했을때도 있었지만 미운 정이 무섭다고 정이 많이 든거같습니다. 감독님 지도 아래 광주가 다시 좋은 성적으로 모두를 놀라게 해주길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김종우는 “지난 시즌 경기를 많이 못 나가서 이정효 감독님과 미팅했다. 힘들었던 부분들이 많았고, 감독님도 저에게 많은 기대를 하셨다. 서로 맞춰가는 데 시간이 걸렸다. (이적 확정 후) 감독님과 만나면서 펑펑 울었다. 죄송스러웠고 아쉬웠다”라고 이정효 감독과 특별한 인연을 간직하려 했다.

그는 김기동 감독 밑에서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고 있다. 중원 사령관은 물론 신진호의 공백도 지워야 하는 큰 과제도 있다.

김종우는 “광주 축구랑 많이 다르다. 포항 경기들을 보면서 생각하고 있다. 큰 틀에서 좋아하는 축구다. 감독님께서 믿어주신다면 잘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라고 김기동 감독과 환상의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