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병장’ 김지현, “전역 때까지 김천 무패 이끌 것”

기사입력 : 2023.03.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김천상무 김지현이 무패 승격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천은 4일 오후 1시 30분, 청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3’ 2라운드 충북청주FC와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공격수 김지현은 선발 출전해 팀의 두 번째 득점을 성공시켰다.

경기 후 김지현은 “팀이 2연승을 해서 굉장히 기분이 좋다. 계속된 연승으로 팀이 안정된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김지현은 후반 45분, 이준석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팀의 쐐기골을 터뜨렸다. 지난해 9월 13일 수원FC전 이후 173일 만의 득점이었다. 오는 6월 26일 전역을 앞두고 있는 만큼 김지현은 병장으로서 남은 기간 동안 스트라이커로서 팀에 보탬이 되는 것이 목표다. 김지현을 비롯해 최고참 선임인 주장 이영재, 강윤성, 권창훈은 ‘전역 전까지 무패’를 목표로 똘똘 뭉쳤다.

김지현은 “전역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제대할 때까지 승리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 우리 기수를 비롯해 모든 선수들이 병장들 전역 전까지 무패하는 것을 팀 공동의 목표로 세웠다. 작년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모든 선수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격수로서 득점, 도움 등 공격 포인트를 많이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즌 중반에 전역하지만 팀이 승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전역 전까지 7골 이상 넣는 것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지현은 “작년에도 굉장히 팬분들이 많았지만 올해는 새로운 선수들이 들어와서 그런지 팬들이 더욱 많아진 것 같다. 경기장에서 응원 소리를 들을 때마다 굉장히 힘이 많이 난다. 좋은 경기력으로 계속 승리할 수 있도록 할테니 꾸준히 경기장에 찾아와주셔서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남겼다.

한편, 김천은 한 주 간 휴식기를 갖고 3월 19일 1시 30분,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2 2023’ 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