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행복한 고민 홍명보, “선발보다 후보 명단 짜기 머리 아파”

기사입력 : 2023.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누구를 그라운드에 내보낼 것인지가 아닌, 벤치에 앉히느냐다.

울산은 19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3 4라운드 루빅손, 주민규, 설영우의 연속골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개막 후 4연승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홍명보 감독은 “대표팀 휴식기 이전에 마지막 경기였다. 이제 경기력이 나와야 하는 시점인데 잘 나왔다. 점수도 만족스러운데, 새로 들어간 선수들이 기존 선수들의 공백이 없을 만큼 잘해줬다”고 흐뭇해했다.

경기 전 홍명보 감독은 스웨덴 듀오 루빅손과 보야니치에게 기대를 건다고 했다. 둘은 잘해줬다.

홍명보 감독은 “루빅손은 개막전부터 계속 경기에 나서며 발을 맞췄다. 루빅손은 득점뿐 아니라 압박하는 스피드가 좋다. 우리가 계속 하고자하는 수비 형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거로 생각한다”면서, “보야니치는 처음이었는데 생각보다 잘해줬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라고 칭찬했다.

지난 12일 FC서울전에서 1,240일 만에 복귀골을 신고한 주민규가 또 터졌다. 후반 7분 루빅손의 패스를 받아 호쾌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경기 연속골.

이에 홍명보 감독은 “원하는 대로 우리 팀플레이에 조금씩 녹아들고 있다. 중요한 골을 넣고 있다. 본인도 만족스러운 시즌 초반일 것”이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정해진 주전은 없다’는 홍명보 감독의 말처럼 벤치를 지키던 선수들이 기대 이상의 경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앞으로 선발을 짜는데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다.

홍명보 감독은 “몇몇 포지션은 선발 명단보다 어떤 선수를 후보에 올리느냐가 더 어렵다. 이유는 선발의 경우 예를 들어, 이전 경기력과 지금 상태를 비교할 수 있지만, 후보에서 어떤 선수가 들어가서 해줄 수 있는지. 그 명단을 꾸리는게 굉장히 어렵다”면서, “박용우, 이규성, 보야니치 세 선수 중에 중원을 고른다면, 우리가 공격적으로 나갈 때와 수비적으로 나갈 때 이런 식으로 골치 아프다. 어찌 됐던 새롭게 나간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해줘 고맙다”고 웃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