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손흥민, “클린스만 감독과 하나로 뭉치는 게 중요”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박주성 기자= 손흥민이 클린스만호에 합류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1일 오전 10시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대표팀은 3월 2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콜롬비아,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를 상대한다.

훈련을 앞두고 손흥민은 “월드컵이 항상 여름에 진행됐는데 겨울에 진행하고 이렇게 소집돼 너무 기쁘다. 좋은 마음도 크지만 새로운 감독님과 발을 맞춰볼 생각에 설레기도 하고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생각하며 대표팀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과 나눈 대화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야기를 나눌 시간보다는 감독님이 스케줄에 대한 걸 이야기해줬고 선수들에게 얼마나 자유를 줄지 운동장 밖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전술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야기는 없었다. 훈련을 차차 진행하면서 소통을 통해 많은 대화를 나눌 것 같다”고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전설적인 공격수이자 토트넘 선배다. 손흥민은 “특별하다. 토트넘에서도 감독님을 선수 시절 본 분들도 있다. 직접 구단 안에서 함께 생활했던 선수들도 있었고 구단에서 얼마나 좋은 분인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많이 하진 못했지만 짧은 대화를 통해서도 얼마나 좋은 분이고, 선수들을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구단에서도 좋은 분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말하는 걸 보고 기대가 많이 됐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클린스만 감독에게 어떤 걸 바라고 있을까. 손흥민은 “사실 바란다는 것보다는 우리가 감독님께 빨리 맞추는 게 가장 중요하다. 감독님이 어떤 옷을 입혀주느냐에 따라 선수들의 특성이 나올 수 있다. 훈련을 하면서도 감독님이 어떤 플레이 스타일을 추구하는지 빨리 캐치하는 것들이 중요할 것 같다. 감독님이 많은 경험이 있으니 우리에게도 좋을 것 같다. 지금 많은 걸 바라는 것보다는 하루하루 차근차근 단추를 맞춰나가는 게 가장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메인 훈련 시간이 오후에서 오전으로 바뀐 부분에 대해서는 “유럽에 있다가 한국에 오면 시차 적응하기가 더 힘든 것 같다. 벤투 감독님 있을 때도 오전 훈련을 가끔씩 진행했다. 개인적으로도 오전 운동을 선호하는 편이라 불만은 없다. 만약 잠이 부족하면 오후에 부족한 잠을 잘 수 있고 컨디션을 회복할 수 있다. 무엇이든 장단점이 있다. 난 오전에 운동하는 걸 선호하고 그런 친구들도 많아서 충분히 좋은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1-0보다는 4-3으로 화끈한 승리가 좋다고 밝혔다. 공격수인 손흥민 입장에서는 부담이 되지 않았을까. 그는 “모든 선수들이 다 골을 넣고 싶어하고 이기고 싶어하는 건 마찬가지다. 나도 공격수라 경기 전 어떻게 팀을 도울 수 있을까, 찬스가 왔을 때 어떻게 마무리해야 할까 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 어제 (김)영권이 형이 말했듯 4-0으로 이길 수 있으면 그렇게 하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그만큼 화끈한 축구를 하겠다고 했으니 우리도 잘 맞춰서, 서로 즐기면서 서로의 장점을 살렸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클린스만 감독의 과거 현역 시절 영상을 봤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직 그러지는 못했다. 감독님은 과거 다른 팀에 있었을 때는 그 팀의 선수들에 맞게 플랜을 짜셨을 것이다. 우린 또 다른 선수들이고 다른 색깔이 있기 때문에 감독님이 어떤 축구를 하는구나 그런 것보다는 우리의 색깔이 어떻게 감독님께 비춰질지 많이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목표로 말한 아시안컵 우승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손흥민은 “누구나 우승을 꿈꾼다. 축구를 하다보면 우승을 위해 싸우는 건데 우승은 공짜로 오지 않는다. 1년도 안 남은 시간 동안 선수들끼리 잘 준비해서 한국이 오랜 시간 가져오지 못한 아시안컵 우승 트로피를 가져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아시안컵 우승이 가장 큰 꿈인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여기 계신 분들에게 분명하게 말씀드리고 싶은 건 새 감독님과 얼마나 함께 할지는 모르지만 벤투 감독님과 4년 동안 하면서 좋은 시간도 있었고 어려운 시간도 있었다. 우리가 흔들리지 않고 같이 갈 수 있었던 건 항상 믿었기 때문이다. 4년 동안 매번 좋을 수는 없지만 좋지 않은 시간에도 얻을 수 있는 것들이 충분히 많기 때문에 흔들지 말고 기자님, 스태프, 선수들 모두 하나로 뭉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