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 감독 비난, “잘려도 놀랍지 않아...이전에도 같은 패턴”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가 비난을 받았다.

토트넘과 콘테 감독은 2021년 11월 연연을 맺었다. 이후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아름다운 동행을 시작했다.

토트넘은 9위까지 떨어졌던 순위가 콘테 감독을 만나고 4위까지 뛰어올랐고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들쑥날쑥한 내용과 결과로 호평을 받지 못하는 중이다. 특히, 잡아야 할 상대와의 경기에서 덜미를 잡히는 등 부진의 늪에 빠졌다.

특히, 토트넘이 3시즌 만에 복귀한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조기 탈락하면서 자존심을 제대로 구겼다.

콘테 감독은 “이기적인 선수들이 보인다. 토트넘은 20년 동안 같은 구단주 체제에서 왜 아무것도 얻지 못했는가”라며 폭탄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토트넘 선수들이 콘테 감독이 팀을 떠나는 것을 원한다는 충격적인 소식까지 나왔다.

토트넘은 콘테 감독과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상황에서 결별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콘테 감독은 위험한 상황이다. 토트넘 선수들도 결별은 시간 문제라고 생각하며 다음 시즌 새로운 사령탑의 지도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경질 임박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콘테 감독의 행동에는 패턴이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콘테 감독이 구단주, 선수들을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전 팀에서도 그랬다. 잘려도 놀랍지 않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