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감히 PSG가 아르헨티나 ‘왕’을 내치나

기사입력 : 2023.03.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아르헨티나에서는 ‘왕’인데, 파리생제르맹(PSG)에서는 그저 그런 선수로 취급 받고 있다.

축구의 ‘신(神)’ 리오넬 메시(35)가 PSG와 동행의 마침표를 찍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프랑스 레퀴프는 21일 “PSG가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공격수 메시에 대한 태도를 바꾸기 시작했다. 이번 시즌 후 계약이 끝나는 메시를 어떻게든 잔류시키려 했지만, 1년 연장 옵션을 주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PSG는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 메시를 수혈했지만, 이번 시즌 바이에른 뮌헨에 덜미를 잡혀 16강 진출에 그쳤다. 최근 리그에서도 부진하다. 20일 스타드 렌에 0-2 패배를 당했다.

이날 메시가 침묵을 지켰는데, 홈 경기장인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팬들의 비판을 받았다. 경기 전 장내 아나운서를 통해 선수들이 소개됐는데, 다수 팬이 메시에게 야유를 보냈다.

마르카와 HLN 등 다수 매체들은 “메시와 PSG 일부 팬들의 사랑이 완전히 식어버린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 때문에 메시는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지 않았다. 굳은 표정을 한 채 라커룸으로 직행했다. 결별설에 더욱 불이 붙었다.

매체도 이런 점을 우려했고, 메시의 차기 행선지로 미국 MLS 인터마이애미, 사우디아라비아의 고액 영입 제안, 친정 FC바르셀로나 복귀 가능성을 언급했다. PSG와 재계약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점쳤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