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벤투→클린스만’ 황인범, “욕심내지 않고 늘 해왔던 모습 그대로”

기사입력 : 2023.03.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박주성 기자= 벤투호의 황태자 황인범이 클린스만호에서 새롭게 시작한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전 10시 30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소집 훈련을 진행했다. 지난 20일 소집을 시작한 대표팀은 21일 해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합류하며 완전체가 됐다.

훈련을 앞두고 황인범은 “첫 날은 가벼운 훈련으로 볼 돌리기, 회복 훈련을 했고 어제도 전술 훈련보다는 인원도 다 채워지지 않은 상태에서 가벼운 훈련을 했다. 사실 그 전과 어떤 점이 달라졌다고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없는 것 같다. 다만 분위기를 조금 더 편하게 해주시려고 하는 게 느껴져 선수들도 분위기 좋게 잘 준비를 했다”고 했다.

자신이 벤투호에서 황태자라는 표현을 들은 것에 대해서는 “황태자라는 표현이 좋게도 쓰일 수 있지만 내가 황태자로 불린 시기는 사실 안 좋게 불렸던 것을 알고 있다. 많은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어떤 감독님이 오시든 클럽이든 대표팀이든 한두 명 그런 선수들이 생기는 것 같다. 이번에도 어떤 선수들은 그런 표현을 얻게 될 것 같은데 좋은 생각을 하려고 노력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클린스만 감독에게 어떤 점을 어필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 동안 하지 않았던 플레이를 하기 보다는 늘 해왔던 축구를 한다면 감독님이 좋게 봐주실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다. 공수 모든 상황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잘해주고 싶고 그런 축구를 하는 선수들은 감독님들이 좋아해주신다고 생각해 늘 해왔던 것처럼 하면서 욕심을 내지 않겠다. 그렇다고 안일해지거나 나태해진다거나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면 안 되고 늘 해왔던 대로 훈련장에서 한 순간 한 순간을 놓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일문일답]

-새 감독과 이틀 훈련을 했는데 어떤 점이 다르고 어떤 인상을 받았는지?
이제 이틀 했다. 첫 날은 가벼운 훈련으로 볼 돌리기, 회복 훈련을 했고 어제도 전술 훈련보다는 인원도 다 채워지지 않은 상태에서 가벼운 훈련을 했다. 사실 그 전과 어떤 점이 달라졌다고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없는 것 같다. 다만 분위기를 조금 더 편하게 해주시려고 하는 게 느껴져 선수들도 분위기 좋게 잘 준비를 했다.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훈련을 할 것 같은데 어떤 훈련을 할지 기대된다.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를 잘 할 수 있도록 모든 선수들이 노력을 해야 한다.

-전임 감독 체제에서 황태자라는 수식어가 붙었는데?
황태자라는 표현이 좋게도 쓰일 수 있지만 내가 황태자로 불린 시기는 사실 안 좋게 불렸던 것을 알고 있다. 많은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어떤 감독님이 오시든 클럽이든 대표팀이든 한두 명 그런 선수들이 생기는 것 같다. 이번에도 어떤 선수들은 그런 표현을 얻게 될 것 같은데 좋은 생각을 하려고 노력하면 좋을 것 같다. 분명 감독님이 한 선수를 믿는 데에는 그런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좋은 선수가 황태자라는 표현을 얻을 것이다.

-감독님과 대화를 나눴는지?
아직 개인적으로 특별한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다. 앞으로 시간이 있을 것이다. 짧은 시간이 주어졌기 때문에 앞으로 함께 할 수 있는 날이 많아지게 끔 노력을 해야 한다. 그 속에서 감독님이 원하는 그런 부분을 잘 캐치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

-포르투갈에서 독일식으로 훈련이 바뀌었는데?
아직은 디테일한 훈련을 진행하지 않아 비교하기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피지컬 코치님의 워밍업 부분이 그 전과 다른 것 같다. 포르투갈 워밍업을 잘 배웠는데 이제 독일 쪽을 잘 배워서 선수로서 생활을 길게 끌고 갈 수 있는 부분에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

-오랜만에 대표팀 선수들이 모였는데?
모든 선수들이 반가웠다. 특별한 대화를 나눴다기 보다는 그냥 일상적인 대화를 했다. 대표팀 소집되면 한국말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다. 그런 즐거움을 얻을 수 있는 일상적인 대화를 많이 하는 것 같다. (나)상호가 여기 인터뷰에 나오기 전에 더 글로리 흉내도 내고 재밌게 봤던 것 같다. 그게 가장 생각이 난다.

-해외 경험이 이제 많은데?
현재는 그리스에 있고 그 전에는 러시아에 있었고 미국에도 있었다. 어느 한 리그에서 플레이를 할 때 얻는 배움들이 정말 많은 것 같다. 축구적인 부분도 물론이지만 개인적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내가 우물 안에 개구리였구나 라는 걸 느낄 수 있다. 조금 더 성숙해질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있다. 피지컬이 뛰어난 선수들과 맞붙다보니 그 안에서 어떻게 경기를 풀어갈지 생각을 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에게 어떤 점을 어필할 것인지?
그 동안 하지 않았던 플레이를 하기 보다는 늘 해왔던 축구를 한다면 감독님이 좋게 봐주실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다. 공수 모든 상황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잘해주고 싶고 그런 축구를 하는 선수들은 감독님들이 좋아해 주신다고 생각해 늘 해왔던 것처럼 하면서 욕심을 내지 않겠다. 그렇다고 안일해지거나 나태해진다거나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면 안 되고 늘 해왔던 대로 훈련장에서 한 순간 한 순간을 놓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팀 동료 하메스와 대화를 나눴을텐데?
경기가 결정되고 당연히 동료들과 대화를 나눴다. 한국이랑 경기를 한다고 하니 웃으며서 진짜냐고 물어봤다. 많은 선수들은 한국이 이길 것 같다고 했다. 하메스도 한국에서 2번 정도 경기를 했는데 한국 선수들이 너무 빠르고 지치지 않았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자기는 조금 피해다닐 것이라고 했다. 오랜만에 상대팀으로 만나는 경기를 하는데 그 선수의 장점을 잘 알고 있고 얼마나 좋은 선수인지 알기 때문에 동료들에게 특징을 하나하나 말해줄 수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