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나상호, “(김)민재 빅클럽 이적설, 저도 신기해요”

기사입력 : 2023.03.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박주성 기자= 나상호가 절친 김민재의 빅클럽 이적설에 미소를 지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전 10시 30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소집 훈련을 진행했다. 지난 20일 소집을 시작한 대표팀은 21일 해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합류하며 완전체가 됐다.

훈련을 앞두고 나상호는 “팀 분위기는 감독님께서 좋게 이끌어가 주셔서 좋다. 처음 뵙지만 또 엄청 밝으시고 또 웃음이 많으신 분이라 분위기는 굉장히 좋은 것 같다. 이제 소집이 다 됐지만 오늘 훈련부터 전술적인 부분이나 그걸 맞추기 때문에 오늘이 중요할 것 같다”고 했다.

새 감독 눈에 들고 싶다는 욕심에 대해서는 “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새 감독이 선임되면 자신의 장점을 보여주고 거기에 맞추려는 욕심이 있다. 모든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경쟁을 하고 있고 또 황태자가 되려고 하면 경쟁을 통해 팀이 더 발전할 것 같다”고 했다.

나상호는 소속팀 경기에서 클린스만 감독이 보는 앞 득점을 터뜨렸다. 그는 “울산전에 감독님이 오신다는 기사를 접했는데 막상 경기장에 들어가니 그게 아예 생각나지 않았다. 대표팀에 와서도 아직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고 했다.

어느새 대표팀은 1996년생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나상호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친구들이 잘하고 있어서 나도 거기에 맞춰 96년생 선수들이 잘하고 있다는 걸 국민들이나 나 자신에게 보여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책임감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측면 미드필더인 나상호는 많은 경쟁이 필요한 자리에서 뛰고 있다. 나상호는 “공격적인 축구를 굉장히 좋아하신다고 들었기 때문에 공격적, 수비적인 부분에서 동일하게 가져가면서 공격에서는 공격포인트를 가져가면서 마무리를 짓는 그런 장면들을 많이 만들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동갑내기 김민재가 해외 빅클럽들과 연결되는 것에 대해서는 “나도 신기하고 기분이 좋다. 민재가 잘해서 챔피언스리그도 있고 또 리그 우승도 앞두고 있는데 그걸 다 이뤘으면 좋겠다”고 했다.

수비수 김민재에 대해서는 “굉장히 침착한 선수다. 절대 함부로 덤비지 않는다. 또 스피드도 있다. 공격수 입장에서는 덤비는 수비가 더 편하다고 느끼는데 민재는 끝까지 쫓아오기 때문에 그게 가장 두려운 것 같다”고 평가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