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이슈] ‘이강인 대견’한 클린스만, “힘든 해외 생활에도 밝아”

기사입력 : 2023.03.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새 수장 위르겐 클린스만(58) 감독이 마요르카의 별 이강인(22, 마요르카)에게 찬사를 보냈다.

한국은 2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해 12월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이후 처음 열리는 A매치다.

월드컵에서 원정 16강 신화를 이뤘던 태극전사들이 독일 레전드 클린스만 체제에서 첫 출항을 한다.

이번 시즌 소속팀 마요르카에서 ‘미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강인도 합류했다. 리그 25경기에 출전해 3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공격 포인트뿐 아니라 팀에 끼치는 영향도 상당하다.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이 대표팀 차출을 꺼릴 정도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명품 왼발로 존재감을 발휘하며 주가를 높인 그가 모처럼 한국 팬들과 마주한다.

클린스만 감독이 콜롬비아와 경기 하루 전인 23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을 언급했다.

그는 “이강인은 상당히 수준이 높고 보기 드문 유형의 선수다. 이런 선수를 지도하는 건 영광스럽다. 내가 성숙·성장하게 해줄 수 있다”고 극찬했다.

한국의 전임 사령탑인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강인의 활용 여부를 두고 고민했다. 월드컵 최종 엔트리 탈락 위기에 내몰렸지만, 직전에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월드컵 본선에서 보란듯이 펄펄 날았다.

클린스만 감독은 “내가 마요르카 경기를 지켜보고 계속 성장하는 모습이 보이면 중용하겠다. 분명 대표팀에서 출전시간이 주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클린스만 감독은 “나도 해외에서 뛰어봤지만, 이강인이 대견한 점은 해외 생활이 어렵다. 그럼에도 웃음 가득한 즐거운 모습으로 임해서 보기 좋다”며 긍정적인 태도를 칭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