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스케치] ‘출항 D-1’ 클린스만호의 첫선 임박...‘익숙함 속 화기애애’

기사입력 : 2023.03.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반진혁 기자= 클린스만호가 첫 출항을 앞두고 익숙함 속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2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하나은행 초청 A매치 친선 경기를 치른다.

2023년 첫 A매치로 클린스만 감독의 대한민국 사령탑 데뷔전에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경기 하루 전날인 23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클린스만호의 쾌조의 출항을 알리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그라운드에는 손흥민을 필두로 김민재, 김진수, 이재성, 황인범, 김영권 등 서로가 익숙한 얼굴이 많았다.

감독이 데뷔전을 준비하기에는 비교적 시간이 적어 대부분의 선수 명단을 2022 카타르 월드컵 출전 멤버로 구성했다.

대표팀의 훈련 분위기는 익숙함 속에 화기애애 분위기가 감지됐다. 웃는 얼굴로 임했고, 장난을 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익숙함 속 화기애애는 클린스만호 첫 출항의 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캡틴 손흥민은 “월드컵에 출전했던 대부분의 선수들이 합류했기에 서로 잘 알고 있다. 어떤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해도 괜찮다. 제일 잘하고 좋아하는 부분을 구사하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클린스만 감독은 전술판을 들고 그라운드를 돌아다니면서 데뷔전 준비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취임 기자회견을 통해 공격 축구를 선언했는데 “1-0 승리보다 4-3 승리를 더 선호한다”며 자신의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콜롬비아와의 대결 하루 전날 훈련으로 데뷔전 막바지에 돌입한 클린스만 감독. 익숙함 속 화기애애 분위기를 등에 업고 첫선에서 화끈한 공격 축구의 초석을 다질 수 있을까?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