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콜롬비아전] ‘SON 감아치기 2골’ 클린스만호 첫선, 콜롬비아와 2-2 무승부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반진혁 기자= 클린스만호가 첫선에서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치러진 콜롬비아와의 하나은행 초청 A매치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한민국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조규성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손흥민, 정우영, 이재성이 2선에 위치했다. 정우영과 황인범이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태환이 수비를 구축했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콜롬비아는 4-1-4-1 포메이션을 꺼냈다. 라파엘 보레가 최전방에 위치했고 케빈 카스타뇨, 하메스 로드리게스, 호르헤 카라스칼, 디에고 발로예스가 미드필더를 형성했다. 포백은 호안 모히카, 혼 루쿠미, 카를로스 쿠에스타, 다니엘 무뇨스가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카밀로 바르가스가 꼈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대한민국이 잡았다. 볼 소유와 함께 점유율을 늘려가면서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던 전반 10분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콜롬비아 모히카의 패스 미스가 손흥민에게 흘렀고 왼발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일격을 당한 콜롬비아는 고삐를 당겼다. 하메스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치면서 대한민국을 공략했다. 하지만, 김민재가 지키는 수비는 쉽게 뚫리지 않았다. 공격 시도는 빈번히 무산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대한민국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았다. 김진수가 경합 과정에서 허리를 다쳤고 통증을 호소하면서 쓰러진 것이다. 전반 24분 이기제를 투입해 수비 변화를 가져갔다. 이후에도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6분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날카로운 슈팅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대한민국의 공격은 식을 줄 몰랐다. 전반 37분 손흥민 돌파하는 과정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이기제가 위협적인 슈팅을 선보이면서 콜롬비아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기회를 엿보던 전반 추가 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의 기가 막힌 슈팅이 그대로 골로 연결됐고 전반전을 2-0으로 마쳤다.

후반전 기선제압은 콜롬비아의 몫이었다. 후반 2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발로예스의 패스를 하메스가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4분 대한민국의 수비가 헐거워진 틈을 활용해 무뇨스의 패스를 카라스칼이 동점골로 연결했다.

대한민국은 전열을 가다듬었다. 후반 7분 손흥민이 돌파 이후 회심의 슈팅을 통해 추가 득점에 주력했다. 후반 14분에는 교체 카드를 꺼냈다. 조규성, 정우영을 빼고 오현규, 이강인을 투입하면서 공격 변화를 가져갔다.

콜롬비아의 공격도 거셌다. 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보레가 헤더 슈팅으로 가져갔는데 크로스바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역전골을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괴물 수비수 김민재에 막히면서 결실을 보지 못했다.

대한민국도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42분 오현규가 회심의 슈팅을 연결했는데 수비수에 막히면서 고개를 숙였다.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2-2 무승부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