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발베르데 기다려!’ 우루과이 향한 최고의 복수 ‘무실점 승리’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반진혁 기자= 무실점 승리가 최고의 복수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은행 초청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클린스만호는 출범 후 첫 승리를 노린다. 지난 2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치러진 콜롬비아와의 출항 첫 경기에서 2골을 먼저 내리꽂았지만, 일격을 당하면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이를 갈고 있는 대한민국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예선 1차전 상대였다. 팽팽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엔 반드시 우열을 가리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우루과이는 대한민국 평가전에서 실험에 나선다. 젊은 피로 전력을 구성하면서 미래를 위한 대비에 나선다.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했던 에딘손 카바니, 루이스 수아레스 등 노장이 빠졌고 다르윈 누녜스, 로날드 아라우호 등은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다.

그럼에도 핵심은 있다. 바로 페데리코 발베르데다. 번뜩이는 패스를 통해 경기를 조율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발베르데는 대한민국과 악연이 있다. 카타르 월드컵 당시 이강인을 향한 거친 태클 이후 도발을 했다.

이후,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와 이강인의 소속팀 마요르카의 경기에서 거친 파울을 범하기도 했다.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카타르 월드컵 아쉬운 무승부, 이강인을 향한 복수 등 여러 가지 빚을 갚아야 하는 대한민국이다.



대한민국 수비의 핵 김민재 역시 잘 알고 있었는데 “무실점을 목표로 한다. 골을 내주지 않으면 승리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면서 “공격 쪽에는 언제든지 득점이 가능한 선수들이 많다”며 동료들의 신뢰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발베르데와 좋지 않은 상황도 있었는데 감정을 담아서는 안 된다. 승리가 최고의 복수라고 생각한다”며 결과로 증명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의지를 불태우는 대한민국. 무실점 승리를 통해 최고의 복수를 준비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