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클린스만의 활용법’ 손흥민, “자유 부여받아 조금은 편했어”

기사입력 : 2023.03.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반진혁 기자= 손흥민이 달라진 역할에 대해 언급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우루과이와의 하나은행 초청 A매치 평가전에서 1-2로 패배했다.

클린스만호는 3월 A매치에서 2경기 1무 1패를 기록하면서 첫 승은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통해 “너무 좋은 분위기 속에서 훈련하고 경기할 수 있어서 너무나도 재밌었다. 하지만, 결과가 아쉽다”고 3월 A매치에 대해 평가했다.

이어 “얼마나 재밌게 경기를 했든 간에 중요한 건 결과다. 선수들 모두 아쉬워하고 있다. 새로운 감독님과 첫 훈련을 잘 마무리하고 소속팀으로 복귀하는 것 같고 얻은 것도 많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클린스만 감독 체제에서 조금 다른 역할을 부여받았다. 측면이 아닌 2선에 배치됐고 프리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에 대해서는 “감독님께서 자유롭게 움직이라고 주문하신다.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을 때는 안 풀릴 때는 내려가고, 또 공간 침투가 필요할 때는 그렇게 하라고 말씀하셨다. 이러한 자유를 부여해주셔서 조금 편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선발로 출격했고, 활동량, 크로스, 패스, 파울 유도 등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손흥민은 “분명히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을 한다. 이제 많은 책임감을 느껴야 할 것 같다. 시간이 흐를수록 팀의 핵심이 될 것이고 많은 관심이 집중될 것이다. 이번 경기를 통해 더 발전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후배를 응원했다.

손흥민은 대표팀 소집 중 아쉬운 소식을 들었다. 안토니오 콘테가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 사령탑에서 물러난 것이다.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으로 결별의 길을 걸었다.

이에 대해서는 “선수로서 되게 많이 죄송하다. 세계적인 명장이시고 또 저와 함께 정말 행복한 여정을 했다고 생각했다. 너무 감사한 부분이 많다. 다른 선수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주지 못해 죄송하다. 많은 책임을 지고 떠나신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워낙 좋은 능력을 가지신 분이다. 경험도 많으시다. 앞날을 응원한다”며 박수를 보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