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공식] ‘승부 조작범 사면 후폭풍’ KFA, “재논의 위해 임시 이사회 개최”

기사입력 : 2023.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승부 조작범 사면 후폭풍 진화에 나섰다.

대한축구협회는 30일 “지난 28일 이사회에서 의결한 징계 사면 건을 재심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오는 31일 오후 4시 축구 회관 2층 회의실에서 임시 이사회를 개최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많은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신속한 재논의를 위함이다”며 임시 이사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이 열리던 지난 28일 이사회를 열었고 킥 오프를 1시간 정도 앞둔 상황에서 축구인 100명 사면 단행 관련 소식을 발표했다.

대한축구협회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0회 연속 진출과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자축하고, 축구계의 화합과 새 출발을 위해 사면을 건의한 일선 현장의 의견을 반영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랜 기간 자숙하며 충분히 반성했다고 판단되는 축구인들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부여하는 취지도 있다”고 덧붙였다.

충격적인 건 사면 100인에 승부 조작으로 대한민국 축구계를 흔들었던 차마 입에 올리기도 부끄러운 인물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의 축구인 100명 사면 단행 발표로 엄청난 반발과 비판이 쏟아졌다. 당연한 반응이었다.

이후 “대한민국 축구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번 주기로 한 결정을 이해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양해를 구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대한축구협회의 끔찍한 결정에 응원단 붉은 악마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붉은 악마는 “승부 조작범 100인의 사면에 강력하게 반대하며 전면 철회를 요구한다. 공든 탑을 쌓는 마음으로 조금씩 올바르게 성장하던 K리그와 대한민국 축구였는데 대한축구협회가 12년간 모두의 노력을 하루아침에 무너뜨리는 행위를 저질렀다. 월드컵 16강이란 축제를 왜 범죄자들의 면죄부로 사용하냐”며 A매치와 K리그 등에서 보이콧 의향까지 밝혔다.

결국, 대한축구협회는 심각한 분위기를 인지하고 축구인 100명 사면 건에 대한 재심의에 나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