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주장의 품격’ 손흥민, “나라 위해 뛰는 건 항상 영광스러워”

기사입력 : 2023.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손흥민이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3월 A매치에 차출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첫 호흡을 맞췄다. 클린스만 감독은 파울루 벤투 감독에 이어 손흥민에게 주장 완장을 채워줬다.

손흥민은 클린스만호에서도 리더십을 뽐냈다. 콜롬비아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클린스만호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우루과이전에서도 번뜩이는 모습을 보여주며 클린스만 감독에게 박수를 받았다.

모든 일정을 마친 손흥민은 3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잉글랜드 런던으로 떠났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소집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나라를 위해 뛴다는 것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유니폼을 입는 것은 항상 자랑스럽고 영광이다. 오랜만에 홈경기를 치루면서 축구가 받고 있는 사랑을 다시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들께 멋진 승리로 선물을 드리진 못했지만 앞으로 발전되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열흘 동안 저희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곧 다시 운동장에서 만나자!”라며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