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1,020억’ 세계 최고 연봉 음바페, 레알 가면 ‘절반 삭감’

기사입력 : 2023.03.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뜨거운 감자’ 킬리안 음바페(24, 파리생제르맹)가 드림클럽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경우 연봉이 뚝 떨어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프랑스 레퀴프가 3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음바페의 연봉은 7,200만 유로(1,020억 원)다. PSG는 물론 세계에서 최고다. 네이마르가 4,400만 유로(약 624억 원), 리오넬 메시는 3,900만 유로(약 553억 원)다.

엄청난 대우에도 음바페는 빅리그 도전을 갈망하고 있다. 지난해 성사 직전까지 갔던 레알 이적설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스페인 디펜사 센트럴은 “음바페가 레알로 가면 연봉 절반 삭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음바페는 현재 레알 최고 연봉자인 에당 아자르의 세 배를 받고 있다. 음바페가 언젠가 레알에서 뛰길 희망하면 적어도 연봉 50%를 줄여야 한다.

한때 레알에 몸담았던 포르투갈 국가대표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 알 나스르)의 연봉은 3,000만 유로(425억 원)로, 클럽 역사상 가장 높았다.

음바페가 PSG에서 현재 받는 금액을 반으로 깎아도 3,600만 유로(510억 원)로 레알 최고액을 갱신할 수 있다. 출혈을 감수하면서 프리메라리가에 도전장을 내밀지 관심사다.

음바페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PSG와 2+1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2024년 여름 자유 계약 신분으로 팀을 떠날 수 있으며, 1년 옵션(발동)은 본인이 선택 가능하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