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버티고 싸우고 찔러주고’ 맹성웅의 ‘묵직함은 위안’

기사입력 : 2023.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맹성웅의 활약이 그나마 전북현대에 위안이 됐다.

전북현대는 1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포항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5라운드 경기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또 승리를 챙기지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전북은 이날 허리에 전력 공백이 생겼다. 백승호가 대표팀 소집 중 햄스트링를 다쳤고 당분간 전력에서 이탈했기 때문이다.

전북은 이민혁, 류재문 그리고 맹성웅의 조합 카드를 꺼내 2, 3선에 배치했고 허리를 구성했다.

특히, 맹성웅의 움직임과 경기력이 돋보였다. 백승호가 있을 때와는 다른 차원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맹성웅은 2선에 배치됐지만, 3선까지 내려가 포항 공격수들과 거칠게 싸워주면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줬고 포백을 보호하는 역할을 소화했다.

맹성웅은 볼을 빼앗겨도 끝까지 쫓아가 뺏어내는 투지를 선보였다. 그가 버티는 중원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날카로운 패스 능력도 빛났다. 맹성웅은 후방에서 전방과 측면으로 시원한 볼줄기를 선보였다. 덕분에 전북의 공격 전환도 빨랐다.

맹성웅은 득점 작업에도 열중했다. 기회가 있을 때면 과감하게 슈팅을 연결하면서 포항의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20분 이동준과 교체될 때까지 본인에게 주어진 임무를 충실하게 수행했다.

백승호는 당분간 전력에서 이탈해 회복에 전념한 다음 복귀를 노릴 예정이다. 전북 입장에서는 맹성웅이라는 든든한 카드가 있다.

전북은 패배했지만, 맹성웅은 돋보였다. 백승호가 빠진 사이 그의 존재감은 허리에 한층 성숙한 묵직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