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개막은 못 참지' 프로야구 개막전 전 구장 매진...10만5450명 '역대 2위'

기사입력 : 2023.04.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2023년 프로야구 개막전 전 구장 만원 관중을 기록했다.

1일 대구(NC-삼성), 잠실(롯데-두산), 수원(LG-KT), 인천(KIA-SSG), 고척(한화-키움) 5개 구장에서 일제히 막을 올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는 전 경기 매진을 이뤘다. 총 관중은 10만 5,450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10시 40분 인천 SSG랜더스필드(2만 3,000명)가 가장 먼저 매진이 됐고 11시에는 고척돔(1만 6,000명)이 매진됐다. 이어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2만 4,000명), 잠실구장(2만 3,750명), 수원 KT위즈파크(1만 8,700명)도 입장권이 모두 팔렸다.

이로써 KBO리그는 개막전 역대 두 번째 10만 관중 기록을 달성했다. 역대 개막전 최다 관중은 2019년 3월 23일 기록한 11만 4,021명이다. 정규시즌 개막전 전 구장 매진은 8개 구단 체제였던 2012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KBO리그는 개막을 앞두고 여러 악재가 겹쳐 흥행에 찬물이 끼얹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샀다. 최근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 부진과 서준원(전 롯데 자이언츠)의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 논란, 장정석(전 KIA 타이거즈) 단장의 뒷돈 요구 파문 등으로 야구계가 시끄러웠다. 게다가 개막을 하루 앞둔 3월 31일 KBO의 자회사 KBOP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고 수도권 한 팀에서 불법 도박 의혹까지 제기되는 등 분위기가 뒤숭숭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야구 팬들은 등돌리지 않았다. 긴 겨울을 기다려온 만큼 개막전 매진으로 돌아온 야구의 계절 봄의 부름에 응답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