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경남 타도’ 성한수 감독, “넘어야 하는 다리 안전하게”

기사입력 : 2023.04.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김천] 반진혁 기자= 성한수 감독이 반드시 경남FC를 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김천상무는 2일 오후 1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경남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3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김천은 분위기 전환이 필요하다. 부산아이파크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1-3으로 패배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성한수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고 주문했다”며 승리를 통한 분위기 전환을 약속했다.

김천은 부산에 패배할 당시 수비가 조금은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성한수 감독은 수비형 미드필더인 원두재를 센터백으로 배치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성한수 감독은 “원두재가 동계 훈련에서도 중앙 수비수 포지션을 소화하기도 했다. 전혀 불안하지 않다”고 믿음을 보였다.

김천이 상대하는 경남은 이번 시즌 뒷문이 강하다. 탄탄한 수비를 자랑하는 중이다.

이에 대해서는 “반드시 지나가야 하는 다리다. 선수들에게도 안전하게 지나가자고 말했다”고 경남에 시즌 첫 패배를 안기겠다는 필승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면서 “경남의 측면이 허점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공략해볼 계획이다”며 전력을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