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주민규 만나는 제주 남기일 감독, “잘 됐으면 좋겠다”

기사입력 : 2023.04.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제주] 이현민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제자 주민규(울산현대)를 적으로 만난다.

제주는 2일 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3 5라운드를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남기일 감독은 “현재 우리팀의 컨디션을 봤을 때 어느 팀을 만나도 부담되는 건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유일하게 연승을 달리고 있는 울산을 상대한다. 조직적인 부분을 신경 쓰며 준비했다. 나도 우리 선수들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재 제주는 개막 후 2무 2패로 아직 승리가 없다. 간판 미드필더 최영준이 시즌 아웃됐고, 핵심 자원인 이창민, 정운, 임채민까지 줄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가 겹쳤다. A매치 휴식기는 어느 정도 숨을 고르고 재정비할 시간이었다. 그러나 허리와 수비진의 전력 누수는 여전하다.

남기일 감독은 “부상으로 미드필더와 수비수들이 없다. 불행 중 다행인 점은 공격 자원들이 있다. 포백으로 나선다. 우리 스타일대로 경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시즌까지 제주에 몸담았던 주민규가 적이 돼 나타났다. 주민규는 최근 2경기 연속골로 골 감각과 자신감이 붙었다.

남기일 감독은 “울산에서 잘하는 모습을 보니 기분 좋다. 굉장히 뿌듯하면서도 적으로 상대해야 하니 부담이 된다. 앞으로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