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창단 50주년’ 포항, 전북 상대로 치르는 안방 경기 ‘6년 만에 매진’

기사입력 : 2023.05.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포항스틸러스의 창단 50주년이 뜨겁다.

포항스틸러스는 오는 29일 오후 4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전북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3 1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포항의 창단 50주년 기념 매치로 매진됐다. 지난 22일 오후 7시 선예매, 23일 오후 7시 일반예매를 시작한 이후 경기를 4일 앞둔 25일 오후 4시경 모든 티켓이 판매됐다.

포항의 매진은 지난 2017년 3월 12일 광주를 상대로 한 홈 개막전 이후 6년 만이다.

포항은 티켓 매진으로 인해 많은 인파가 몰릴 것이 확실시되는 만큼 원활한 운영과 관중들의 입장 편의를 위해 경기 당일, 평소보다 1시간 이른 킥오프 3시간 전인 오후 1시 30분부터 입장을 시작할 예정이다.

만원 관중으로 인해 주차난 또한 예상된다. 스틸야드 인근 주차장 개방에 더해 포항남부경찰서의 협조를 얻어 포스코 본사 진입로 및 남문 역사관 진입로 도로가 이면 주차, SK주유소~폴리텍대학 방면 도로가 이면 주차를 지원할 계획이다.

자차보다는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을 권장한다. 자세한 버스운행 정보는 포항시 버스정보시스템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우천 시에도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우천 시 관중 간 안전과 시야 확보를 위해 관중석에서는 우의를 착용하고 경기를 관람해야 한다. 미처 우의를 준비하지 못한 경우 스틸야드 북문 광장에 위치한 팬샵 ‘철물점’과 경기장 내 매점에서 우의 구입이 가능하다.

사진=포항스틸러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