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인터뷰

[인터뷰] 왼발잡이 몰리나, 오른발로만 2골...“동료가 놀려서 연습”

기사입력 : 2012.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류청 기자= 몰리나가 달라졌다. 사실 몰라나는 지난 시즌에도 비난 가운데 자신의 몫을 했지만, 올 시즌에는 많은 이들의 열정을 깨울 정도로 놀라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몰리나는 지난 25일 벌어진 전북 현대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현대오일뱅크 K리그 4라운드 MVP에도 선정됐다.

‘스포탈코리아’는 네 경기 연속 골로 득점 1위에 오르며 소속팀 서울을 리그 1위 자리에 올려놓은 몰리나에 서면 인터뷰를 요청했다. 그는 올 시즌 비상의 이유를 묻자 “무엇보다 완벽한 전지훈련 준비를 통해 팀이 잘 리빌딩 된 것 같다. 팀 동료들과 융합이 잘 된 것이 유효한 것 같다”라고 답했다.

첫 질문에 정답을 내놓은 몰리나는 이내 재미있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두 경기 연속으로 오른발로 득점을 올린 비결로 선수들의 놀림을 꼽았다. 그는 “주변에서 “몰리나 오른발 없어~” 라고 하도 놀려대서 오른발 연습을 많이 했다. 그게 주효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몰리나는 지난 시즌 팬들의 기능에 부응하지 못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명예가 조금 실추됐다”라는 말에는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면서 “이 모든 것들을 달성하기 위해 내 100%를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주목할 동료로는 주장 하대성의 이름을 썼다. 그는 “주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있고, 그에 걸맞은 뛰어난 기량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몰리나와의 인터뷰 전문

-지난 시즌과 완벽하게 다른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다. 어떤 점이 달라졌나?
무엇보다 완벽한 전지훈련 준비를 통해 팀이 잘 리빌딩 된 것 같다. 팀 동료들과 융합이 잘 된 것이 유효한 것 같다.

-몰리나의 비상과 함께 서울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팀이 어떻게 바뀌었나?
작년과는 확실히 다르게 시즌을 시작하는 기분이다. 집중력이 확실히 달라졌다는 것을 느끼고 있고 무엇보다 승리에 대한 집착이 그 어느 때 보다 강해진 느낌이다. 감독님이 언급한 것과 마찬가지로 모든 팀원들이 가족과 같은 느낌으로 서로를 잘 챙겨주고 있다.

-오른발로 두 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개인적으로 어떻게 생각하나?
주변에서 “몰리나 오른발 없어~”라고 하도 놀려대서 오른발 연습을 많이 했다. 그게 주효 했던 것 같다.

-4경기 연속골을 터뜨렸고, 4R MVP를 받으며 지난 시즌 조금 실추됐던 명예를 찾아가고 있다. 올 시즌 어디까지 생각하고 있나?
실추된 명예는 없다! 목표는 우선 팀의 우승이다. 우승을 위해서 골도 많이 넣고 도움도 많이 해야 한다. 이 모든 것들을 달성하기 위해 내 100%를 다해 준비할 것이다.

-올 시즌 가장 주목해야 할 팀 동료와 그 이유를 꼽아달라
주장인 하대성! 주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있고, 그에 걸맞은 뛰어난 기량을 보이고 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기량이 작년보다 더 좋아진 것 같다.

사진=이연수 기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