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포토뉴스

프로야구, 5월 5일 어린이날 만난다···무관중, 144경기 체제 유지

기사입력 : 2020.04.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한국야구위원회(KBO)가 모두가 기다리던 프로야구 개막일을 확정했다.

KBO는 21일 오전 10시 도곡동에서 KBO 제4차 이사회를 열고, KBO리그 개막일을 5월 5일로 확정지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이뤄지며, 코로나19 상황 추이를 지켜본 뒤 단계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시즌에는 전 경기(팀당 144경기)를 치르기로 결정했으며, 촉박한 일정은 7월 예정됐던 올스타전을 취소하고,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를 3선승제에서 2선승제로 축소하는 것으로 해결했다. 시즌 중 확진자가 발생해 리그가 중단될 경우 경기 수를 단계별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시즌 중 우천 취소 시에는 더블 헤더(7, 8월 제외) 및 월요일 경기를 시행하고, 선수들의 체력적 부담을 고려해 더블헤더와 월요일 경기 시에는 연장전을 치르지 않기로 했다. 또한, 더블 헤더 경기 시에는 엔트리를 1명 추가하고 2연전 시작부터 확대 엔트리(5명)를 앞당겨 시행한다.

19일 정부가 프로스포츠의 무관중 경기를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KBO의 결정도 용이해졌다. KBO는 그동안 매주 화요일, 이사회를 열며 코로나19 확진자 추세를 지켜보는 중이었다.

국내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연일 감소 추세다. 20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규 확진자는 13명으로 열흘 넘게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을 넘지 않고 있고,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5월 5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