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초미니 비키니로 감당 못할 볼륨 몸매 치어리더

기사입력 : 2022.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글래머 몸매로 유명한 윤영서 치어리더의 파격 변신은 계속된다.


윤영서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영하고싶다구”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그녀는 갈색의 초미니 비키니를 입고 있었다. 노출 직전의 그녀의 글래머 몸매가 훤히 드러날 정도다.


사진=윤영서 인스타그램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