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구 > 배구일반

KOVO, 배구선수 부상 예방 및 경기력 향상 연구 성료

기사입력 : 2020.06.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지난 2019년 3월부터 12월까지 한국체육대학교 연구팀과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연구진이 참여하는 배구선수들의 부상 예방과 경기력 향상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이번 연구는 전국의 초, 중, 고 유소년 선수들과 프로배구팀 선수 등 총 700여명의 선수들을 대상으로 선수들의 부상 분석과 그에 따른 예방 및 경기력 향상을 위한 운동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부상 특성에 대한 역학조사, 신체 기능검사 및 정밀 동작분석을 시행하였다.

주요 연구 결과로 선수들의 성별, 연령별, 포지션별로 부상 빈도와 특성을 조사하였는데 배구선수들에게 주로 발생하는 부상 부위는 무릎 (276건), 발목 (247건), 어깨 (124건), 허리 (97건) 순으로 확인되었으며 남자선수들은 1,000번의 훈련 및 경기 동안 0.63건의 부상이 발생하였고, 여자선수들은 0.74건의 부상이 발생하였다.

또한, 프로 선수들보다 유소년 선수들의 부상 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는데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새로운 부상 발생률이 낮아졌다. 유소년들의 경우 손과 손가락의 부상 발생 빈도가 높았고 남자 프로 선수들은 어깨, 여자 프로 선수들은 허리 및 골반 부상, 특히 종아리와 아킬레스건 부상이 많았다.

이러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준비운동에 필요한 14개 동작을 선정하여 총 8개 학교 95명의 유소년 학생들에게 8주간 해당 운동프로그램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스포츠 손상 예방 및 운동 능력과 경기력 향상요인에 긍정적 효과가 도출된 것을 확인하였다.

한편, 이번 연구의 연구책임자인 한국체육대학교 김은국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국외에서도 시도가 없었던 대규모 연구로서 실내 스포츠로 인기를 얻고 있는 배구에서 최초로 시도한 연구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밝혔다.

연맹은 이번 연구 결과 및 교육 자료를 프로배구팀 및 전국 유소년 학교에 배포할 예정이며 관련 영상을 연맹 홈페이지에 게시할 계획이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