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SF 팬,''뚱뚱해진 산도발, 땅볼도 먹고 있네''

기사입력 : 2020.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어제 오라클 파크에서 모습을 보인 산도발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쿵푸 팬더'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3루수 파블로 산도발(33)이 또다시 체중 조절에 실패한 모습을 보여 팬들의 실망을 자아냈다.

5일(한국 시간) 미국 매체 디 어슬래틱의 앤드류 배걸리는 산도발의 3루 땅볼 타구를 잡는 모습을 올리면서 "그의 송구는 좋아 보였다"고 얘기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지난 3월 이후 약 4개월 만에 재개된 팀 훈련에서 보인 산도발의 모습은 팬더 그 자체였다.

2008년 샌프란시스코에서 데뷔해 주전 3루수로서 샌프란시스코의 3번의 우승을 함께 했던 산도발이었지만 매년 체중 조절 문제로 구단과 갈등을 빚었다. 빡빡한 팀의 체중 감량 요구에 불만을 표출했던 산도발은 2014년 월드시리즈 우승 후 FA로 보스턴 레드삭스로 이적했다.

산도발은 보스턴에서도 자기 관리에 실패한 모습을 보였고, 부상과 부진을 반복한 끝에 2017년, 계약이 남아있음에도 방출됐다.


복귀 후 달라진 모습을 보였던 산도발


아무도 원하지 않던 산도발에게 다시 손을 내민건 친정팀 샌프란시스코였다. 산도발은 3년 만에 샌프란시스코로 복귀하면서 이적 당시 했던 과거의 발언을 뉘우치고, 친정팀에 복귀해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 후 경기력에서도 꾸준히 나아지는 모습을 보인 산도발은 지난해, 복귀 후 처음으로 100경기 이상을 소화하면서 14홈런 41타점, 타율 0.268, OPS 0.820을 기록했다.


많은 공감을 얻은 한 팬의 반응


하지만 복귀 4년 차를 맞이한 올해, 코로나19로 쉬는 동안 자기 관리가 전혀 되지 않은 모습을 보이면서 또다시 팬들을 실망시켰다. 팬들은 산도발의 사진을 두고 "확실히 과체중이다", "땅볼도 먹은 것 같다", "쿵푸 판다가 둘이 됐다"는 등 대체로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얼마 전, 샌프란시스코는 여름 캠프를 앞두고 산도발을 빌리 해밀턴, 요머 산체스, 트레버 카힐과 함께 방출한 뒤 초청 선수 자격으로 다시 계약했다.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진입을 못 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팀을 떠날 수 있는 옵트 아웃 조항이 포함된 계약으로 알려졌다.

사진=앤드류 배걸리 공식 SNS, SFGATE 공식 SNS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