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류현진의 3회] 아쉬운 볼 판정에도 무실점 이어간 류현진

기사입력 : 2020.08.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 판정이 아쉬웠지만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6일(한국 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와의 경기에서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에 나섰다. 애틀랜타는 션 뉴컴(27)을 내세웠다.

토론토는 보 비셋(유격수) - 캐반 비지오(2루수) -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우익수) - 라우데스 구리엘 주니어(좌익수) -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1루수) - 랜달 그리칙(지명타자) - 대니 잰슨(포수) - 브랜든 드루리(3루수) - 앤서니 알포드(중견수)를 선발로 내세워 류현진의 첫 승을 지원했다.

애틀랜타는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우익수) - 댄스비 스완슨(유격수) - 마르셀 오즈나(지명타자) - 트래비스 다노(포수) - 아담 듀발(좌익수) - 오스틴 라일리(1루수) - 요안 카마르고(3루수) - 찰리 컬버슨(2루수) - 엔더 인시아테(중견수)로 우타자 8명을 선발로 내세워 류현진에 맞섰다.

갈수록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류현진이었다. 3회 하위 타선을 상대한 류현진은 컬버슨과 인시아테를 모두 2루수 앞 땅볼로 잡아냈다. 1회에 볼넷을 내줬던 아쿠냐 주니어를 상대로는 아쉬운 볼판정을 받았다. 볼카운트 2-2 상황에서 아쿠냐 주니어의 몸쪽으로 커터가 잘 들어갔지만 심판이 잡아주지 않았다.

스완슨을 상대로는 뛰어난 체인지업 제구가 돋보였다. 볼카운트를 0-2로 유리하게 끌고 간 류현진의 5구째 커터를 스완슨이 받아쳤지만 우익수 에르난데스가 멋진 점프 캐치로 이닝을 끝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