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흐뭇한 토론토 몬토요 감독 ''류현진을 볼 때마다 웃게 된다''

기사입력 : 2020.08.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연이은 호투에 찰리 몬토요 감독의 입가에서도 미소가 떠나질 않는다.

12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 필드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가진 역사적인 홈 경기에서 류현진은 6이닝 1실점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으로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했다.

마무리 앤서니 배스의 방화로 시즌 2승째를 챙기지는 못했지만 오늘 경기에서 류현진은 그동안 아쉽다고 지적 받은 패스트볼 구속과 이닝 소화 능력 모두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주며 다음을 기대하게 했다.

그리고 이러한 모습은 몬토요 감독을 활짝 웃게 했다.

캐나다 매체 더 스타는 류현진의 활약에 흐뭇한 몬토요 감독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마운드에 서기 전부터 재밌는 남자였다고 말할 수 있다"면서 "그는 훌륭한 팀 동료며 항상 흥을 갖고 지내고 있다. 물론 실력 면에서도 좋은 투수다. 난 류현진을 정말 많이 좋아한다. 정말 그렇다. 그를 볼 때마다 웃는 나를 보게 된다"고 류현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