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ERA 1.71' ARI 켈리, SD 상대로 6.2이닝 무실점 7K···시즌 3승 요건 갖췄다

기사입력 : 2020.08.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메릴 켈리(31,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하며 시즌 3승 요건을 갖췄다.

15일(한국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경기에서 켈리가 6.2이닝 무실점, 3피안타 2볼넷 7탈삼진으로 뛰어난 경기 내용을 보였다. 시즌 4번째 등판이었던 오늘 시즌 첫 무실점 경기를 하면서 퀄리티 스타트 기록 역시 4경기로 늘렸다.

1회부터 켈리는 KKK 행진을 보였다. 1회 켈리는 매니 마차도를 3루수 앤디 영의 아쉬운 수비로 내보냈을 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트렌트 그리샴, 토미 팸을 상대로 삼진을 잡아냈다. 2회 에릭 호스머에게 안타와 도루를 허용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아낸 켈리에게 3회 가장 큰 위기가 닥쳤다.

1사 상황에서 타티스 주니어의 타구를 앤디 영이 처리하는 과정에서 송구 실책을 범했고, 타티스 주니어는 2루까지 진출했다. 이어 그리샴이 안타로 출루하고 도루에 성공하면서 켈리는 1사 2, 3루 상황에 샌디에이고의 핵심 타자 마차도를 상대하게 됐다. 켈리-스티븐 보그트 배터리는 마차도를 고의사구로 내보내는 선택을 했고, 이 선택은 켈리가 팸, 호스머를 삼진, 중견수 라인드라이브로 잡아내면서 성공을 거뒀다.

기세가 꺾인 샌디에이고는 켈리의 공을 당해내지 못했고, 4회부터 7회 1사까지 10타자 연속 범타로 물러났다. 7회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볼넷을 내준 켈리는 프란시스코 메히아를 2루수 뜬 공으로 잡아내고, 주니오르 게라와 교체돼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구원 등판한 게라가 깔끔하게 7회를 마무리하면서 켈리는 오늘 등판을 무실점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애리조나는 콜 칼훈이 6회 말 1점 홈런을 기록하면서 켈리의 승리 투수 요건을 만들어줬고, 8회 초가 끝난 현재 1-0으로 샌디에이고에 앞서 있다.

팀의 5선발을 맡고 있는 켈리는 자신의 평균자책점을 2.29에서 1.71로 더욱 낮추면서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드높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