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아쉬운 5회' 류현진, 필라델피아 상대로 6이닝 2실점 8K···ERA 3.00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5회 집중타를 허용하면서 시즌 2패 위기에 몰렸다.

20일(한국 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서 류현진이 6이닝 2실점,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00으로 그대로 유지됐다. 경기 내내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던 류현진이었으나 5회 네 타자 연속 안타를 허용한 것이 아쉬웠다.

토론토는 캐반 비지오(우익수) - 보 비셋(유격수) -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지명타자) - 라우데스 구리엘 주니어(좌익수) - 랜달 그리칙(중견수) - 조 패닉(3루수) - 조나단 비야(2루수) - 트래비스 쇼(1루수) - 대니 잰슨(포수)으로 타선을 구성했다.

빈센트 벨라스케스가 선발 투수로 나선 필라델피아는 앤드류 맥커친(좌익수) - 브라이스 하퍼(우익수) - 진 세구라(3루수) - 디디 그레고리우스(유격수) - 필 고셀린(1루수) - 제이 브루스(지명타자) - 스캇 킹거리(2루수) - 앤드류 냅(포수) - 애덤 헤이슬리(중견수)로 타선을 꾸렸다.

1회부터 류현진은 수비 도움을 받지 못했다. 맥커친에 볼넷을 내준 류현진은 하퍼에게 병살타를 유도했으나 포구 때 1루수 쇼의 발이 떨어지면서 병살이 완성되지 못했다. 그러나 류현진는 이에 개의치 않고 후속 타자들을 커브로 연속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이후 류현진은 더욱 안정적인 투구를 이어갔다. 4회까지 류현진은 냅에게 안타를 허용했을 뿐 6명의 타자를 상대로 4개의 삼진을 곁들이며 범타로 마무리했다. 특히 3회 하퍼의 타석에서는 몸쪽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면서 하퍼의 감탄을 끌어냈다.

5회 초 쇼의 홈런으로 1점을 지원받은 류현진은 곧바로 위기를 맞았다. 5회 말, 선두 타자 브루스에게 홈런성 2루타를 내준 류현진은 냅에게 1타점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이후 헤이슬리-맥커친-하퍼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1점을 더 내줬고, 1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다.

다행히 1사 만루 위기에서 류현진은 세구라에게 낙차 큰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만들어냈고, 그레고리우스도 초구 뜬 공으로 처리하면서 실점을 최소화했다.

5회까지 투구 수 84개에 달했던 류현진은 6회 공 15개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내면서 공 99개로 오늘 경기를 마무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