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美 매체 ''올해 류현진 없었어 봐, 토론토 엉망됐을 걸?''

기사입력 : 2020.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류현진의 노력이 없었다면 토론토는 그야말로 엉망이 됐을 것이다"

22일(한국 시간) 미국 매체 ESPN은 메이저리그 30개 팀의 8주 차 파워랭킹을 선정하면서 각 팀의 MVP를 미리 뽑았다. LA 다저스를 1위, 무키 베츠와 클레이튼 커쇼를 언급하는 식이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순위는 12위, MVP는 류현진(33)이었다. 매체는 "토론토는 비시즌에 새로운 선발 로테이션에 많은 투자를 했다. 만약 선발 11경기에서 8번이나 2자책점 이하를 기록하고, 결국 4승 2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한 류현진이 없었다면 토론토는 완전 엉망이었을 것"이라며 류현진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토론토는 지난해부터 속속 올라오는 야수 유망주들에 희망을 보고, 지난겨울 많은 선발 투수들을 보강했다. 류현진을 4년 8,000만 달러에 영입해 중심을 세우고, 태너 로악, 체이스 앤더슨을 영입해 선발 로테이션을 꾸렸다.

하지만 결과는 류현진을 제외하면 참혹했다. 규정 이닝을 소화한 선수는 류현진 한 명뿐이었고, 기존 선발 투수 중 류현진 다음으로 가장 나은 성적을 기록한 것이 오늘 한 달 만에 복귀한 맷 슈메이커였다. 슈메이커는 25.2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4.91을 기록했다.

결국 토론토는 트레이드 마감 기한에 타이후안 워커, 로스 스트리플링, 로비 레이를 보강해야 했고, 그 결과도 썩 좋지는 못하다.

한편, 최지만의 탬파베이 레이스는 다저스에 이어 2위 자리를 유지했고, 김광현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15위, 추신수의 텍사스 레인저스는 29위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