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렌프로 만루홈런' 류현진, TB 상대로 1.2이닝 7실점 강판···자책점은 3점

기사입력 : 2020.10.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적 후 첫 포스트시즌 데뷔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토론토의 야수들은 정규 시즌에 이어 오늘도 아쉬운 수비를 보여주며, 류현진을 도와주지 못했다.

10월 1일(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0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서 류현진이 1.2이닝 7실점(3자책점), 8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을 기록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어제 1차전에서 토론토가 1-3으로 패하며, 류현진은 꼭 승리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과 함께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큰 부담감을 가진 것은 토론토의 어린 야수들도 마찬가지였다.

1회부터 탬파베이의 선두 타자 마이크 브로소-랜디 아로자레나-브랜든 라우가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브로소가 2루에 욕심을 부리다 아웃됐지만, 류현진은 1사 1, 3루의 위기에 몰렸다. 얀디 디아즈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위기에서 벗어나는 듯 했지만 마누엘 마곳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선취점을 내줬다.

아쉬운 것은 다음이었다. 이어진 헌터 렌프로의 유격수 쪽 땅볼 타구를 보 비셋이 1루 쪽으로 성급하게 송구하면서 이닝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류현진은 결국 윌리 아다메스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스스로 마무리해야 했다.

2회에도 탬파베이 타선은 매서웠다. 선두 타자 케빈 키어마이어가 안타로 치고 나갔고, 마이크 주니노가 좌측 담장을 크게 넘기는 2점 홈런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주 무기 커터는 오늘따라 유난히 탬파베이 타선을 감당하기에 버거웠다. 아로자레나에게 2루타를 맞고, 디아즈에게 볼넷을 내줘 2사 1, 2루의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마곳을 상대로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지만 또 한 번 비셋이 도와주지 않았다.

이어진 렌프로의 타석에서 류현진의 3구째를 공략한 렌프로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 홈런을 만들어내 비셋의 실책은 더 뼈아프게 느껴졌다.

결국 류현진은 이른 시간 마운드에서 내려가야 했고, 실점한 7점 중 류현진의 자책점은 3점에 불과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