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MLB 사무국 ''LAD 터너, 코로나 19 확진에도 단호하게 격리 조치 거절''

기사입력 : 2020.10.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LA 다저스의 32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함께 한 저스틴 터너(35)에 대한 논란이 식을 줄을 모른다.

29일(이하 한국 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격리 조치를 거부한 터너에 대해 공식 성명을 내놓았다.

어제 월드시리즈 6차전 도중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터너는 8회 교체돼 격리됐다. 안전을 위해 계속해서 격리돼야 했지만, 우승 세레머니를 하는 경기장에 나와 논란이 됐다. 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에 들어선 터너는 곧 마스크를 벗은 상태에서 우승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부인과 키스하는 등 코로나 19 관련 규약에 따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사무국에 따르면 터너가 다저스의 우승 축하연에 참석하기 위해 경기장 진입을 시도할 때, 상호 합의된 코로나 19 규약과 다른 사람의 안전과 보호에 관한 지시를 따르길 요구했다. 그러나 터너는 그 규약을 무시하는 것을 선택했고, 사무국은 이에 대해 잘못된 결정이었음을 비판했다.

사무국은 "축하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한다. 하지만 격리된 곳을 떠나 경기장으로 나간 터너의 결정은 잘못됐다. 그는 자신과 접촉한 모든 사람들을 위험에 빠트렸다"고 말하면서 "사무국 소속 보안 요원이 터너에게 문제 제기를 했으나 터너가 단호하게 격리 지시에 따르는 것을 거부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문제에 대해 사무국 차원에서 전수 조사가 시작됐고, 사전에 합의된 2020시즌 운영 지침 안에서 선수노조와 상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터너는 월드시리즈 6차전이 끝난 직후 공식 SNS를 통해 "동료들과 우승 세레머니를 함께 하고 있지 못하다니 믿을 수 없다"는 심정을 밝혔고, 이후 경기장에 나가 우승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

앤드루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터너는 우승 트로피를 들고 사진을 찍고 싶어 했다. 그에게는 매우 중요하고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말릴 수 없었음을 밝히면서 "터너는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채 경기장에 있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미 전국 중계 카메라에 터너가 마스크를 벗은 장면이 몇 차례 포착됐고, 이 점을 지적하자 프리드먼 사장은 "사실 (터너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그 장면을 보진 못했다"고 해당 발언을 취소하기도 했다.

다저스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선수단 및 가족들은 모두 코로나 19 검사를 받았고, 터너를 제외한 양 팀 선수단은 음성 판정을 받아 연고지로 돌아간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