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타율 5푼' 김재환, 끝까지 4번 타자 맡는다···김태형 감독 ''끝까지 책임져야''

기사입력 : 2020.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척] 김동윤 기자=두산 베어스를 한국시리즈로 이끌었던 4번 타자의 모습이 너무나 초라하다.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두산은 NC 다이노스에 0-5로 패했다. 2연승 뒤 2연패로 2승 3패로 몰린 두산은 내일 벼랑 끝 위기에서 반전을 노린다.

두산의 외국인 에이스 크리스 플렉센과 NC의 토종 에이스 구창모의 정면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경기는 두산 타선의 침묵으로 싱겁게 끝났다.

하지만 두산에도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 3회 초 두산은 2사 후 정수빈의 안타, 페르난데스의 1루수 강습 안타로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4번 타자 김재환이 타석에 들어섰으나 4구 만에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3회 이외의 타석에서도 2회, 6회, 9회 모두 내야 땅볼에 그쳤다.

오늘 경기까지 김재환은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20타수 1안타, 1볼넷 6삼진으로 매우 부진하다. 두산은 부상이 아닌 이상 고정적인 선발 라인업을 쓰고 있는데 김재환은 그 중 가장 부진한 성적을 기록 중이다. 기록을 살펴보면 김재환의 부진은 치명적이다.

1차전에서는 병살타 1개를 포함해 2개의 땅볼을 기록했고, 삼진도 두 차례 당했다. 2차전에서는 4타석 중 삼진을 3차례 기록했다. 3차전에서 간신히 마수걸이 안타와 볼넷으로 살아나는 듯했으나 4차전에서는 또 한 번 병살타를 때렸을 뿐 안타는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태형 감독은 "타선이 터져야 하는데 뭘 터트려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4번 타자가 너무 안 맞고 있고, 흐름이 끊기면서 모든 면에서 연결이 안 되고 있다. 선수들이 더 잘하려는 마음은 강한데 몸이 안 따라준다. 나이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한국시리즈를 6년째 하고 있지만 올해가 가장 심하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타격 부진의 중심에 있는 김재환의 타순 변경에 대해서는 "여기까지 왔는데 바꾸는 것은 의미 없다. 끝까지 책임지게 할 것"이라며 4번 타자로서 늦기 전에 제 몫을 해주길 기대했다.

사진=두산 베어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