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집중 또 집중' KS 개근 투수 김진성, 동료들 향한 마음의 빚 덜었다

기사입력 : 2020.1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척] 김동윤 기자="시즌 초에 팀 동료들에게 미안한 부분이 있었는데 우승을 하면 그 빚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에 4-2로 승리했다. 정규 시즌 1위에 이어 한국시리즈까지 제패한 NC는 창단 첫 우승을 통합 우승으로 달성했다.

우승 경험이 많은 베테랑 양의지조차 "피를 말리는 경기"라고 표현할 정도로 두산과의 한국시리즈는 매 경기 치열했다. 6경기 중 5경기가 3점 이내의 접전이었고, 그런 만큼 양 팀은 1점도 내주지 않기 위해 불펜 투수를 쏟아부었다.

그중에서도 독보적인 활약을 보인 것이 NC의 김진성이었다. 김진성은 양 팀 투수 중 유일하게 한국시리즈 6경기 모두 출장했고, 기록도 6경기 3홀드, 6.2이닝 5피안타 0볼넷 4탈삼진, 평균자책점 0.00으로 훌륭했다.

이동욱 감독은 가장 큰 위기가 닥칠 때면 어김없이 김진성을 올려보냈고, 김진성은 리드를 내주지 않으면서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그 과정에서 김진성은 두산의 불명예스러운 한국시리즈 25이닝 연속 무득점 신기록에 크게 일조했다.

하이라이트는 5차전이었다. 8회 두산은 선두 타자 박건우가 3루타를 치고 나가며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구원 등판한 김진성은 뜬 공(1구) - 헛스윙 삼진(4구) - 뜬 공(3구)으로 단 8구 만에 무사 3루 위기를 넘겼다.

이 상황에 대해 "이닝이 끝나고 나서야 3루 주자가 박건우라는 것을 알았다"고 얘기한 김진성은 "무사 3루 상황만 인지하고 들어갔다. 타자에만 집중해서 (구)창모의 실점을 막아주자는 생각으로 타자에만 집중했고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6차전 출전으로 한국시리즈 전 경기 개근에 성공한 김진성은 본인으로부터 시작된 두산의 불명예스러운 기록에 스스로 종지부를 찍었다. NC가 4-0으로 앞선 7회 무사 1, 2루, 김진성은 김재환과 김재호에게 연거푸 점수를 내줬지만 팀의 리드는 뺏기지 않았고, 평균자책점 0.00도 사수할 수 있었다.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두산은 6차전이 돼서야 김진성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이렇듯 모든 경기에 나설 수 있었던 것은 김진성 본인의 노력과 의지 그리고 NC 코치진의 철저한 관리가 있어 가능했다. "김진성이 '시즌 중반에 못 나갔으니 이번엔 다 나가겠다. 체력적으로 자신 있다'고 먼저 얘기를 꺼냈다"고 배경을 설명한 이동욱 감독은 "지금 우리 투수 중 가장 믿을 만한 선수가 김진성"이라며 신뢰를 나타냈다. 이어 "경기당 투구 수 자체가 많지 않다. 투구 수를 집중해서 보고 있다"며 관리도 잊지 않았다.

김진성이 이번 한국시리즈 전 경기에 선뜻 나선 데에는 체력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자신감이 있어 가능했다. "체력적으로 힘들었던 4년 전과 달리 올해는 많이 던졌는데도 힘이 느껴졌다"고 체력에서 자신감을 내보인 김진성은 "손민한 코치님과 김수경 코치님이 중심이동에 대해 조언해주셨는데 그 부분을 받아들이고 좋아졌다"며 호투의 이유를 설명했다.

시즌 초반 자신을 믿고 기다려준 이동욱 감독과 동료들에 대한 마음도 큰 동기부여가 됐다. 지난 2월 김진성은 연봉 계약에 불만을 느끼고 스프링캠프 합류 하루 만에 홀로 귀국길에 올랐다. 하지만 이때 이동욱 감독은 김진성을 믿고 기다릴 뜻을 나타냈고, 정규 시즌 들어서도 꾸준히 내보내 약속을 지켰다.

"시즌 초 감독님께 죄송스러웠는데 믿고 내보내 주셨다. 내가 생각한 보답은 그저 열심히 던지는 것이었다"고 이때를 떠올린 김진성은 "자주 나가다 보니 결과도 좋아졌고 자신감도 얻었다. 나보다 좋은 투수도 후배들도 있는데 믿고 기용해주셨다"며 이동욱 감독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김진성은 "동료들에게도 미안한 감정이 있었는데 우승을 하면 그 미안함을 조금은 덜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며 동료들에게도 마음의 빚을 갚고 싶어 했다.

모든 면에서 준비가 되자 매 경기 가장 실점 확률이 높은 위기 상황에 투입돼서도 타자에만 집중하며 투지를 끌어올릴 수 있었다. "승계 주자가 있으면 몸이 절로 반응을 한다. 전투력이 상승한다"고 표현한 김진성은 "내가 여유를 보이면 되려 타자들이 긴장하기 때문에 위기일수록 마운드에서 즐기는 마음으로 나섰다"고 말했다.

NC의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불펜의 핵심' 김진성은 그렇게 완성됐다.

사진=NC 다이노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