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구 > 배구일반

'이재영+김연경 도합 50점' 흥국생명, GS칼텍스 꺾고 5연승 질주

기사입력 : 2021.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GS칼텍스의 6연승을 저지하고 5연승을 내달렸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22, 25-21, 25-20)로 이겼다.

흥국생명은 17승 3패, 승점 49점으로 2위 GS 칼텍스(13승 7패, 승점 37점)와의 격차를 크게 벌리면서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1세트 초반부터 양 팀은 접전을 펼쳤다. 17:17까지 시소게임을 하던 두 팀은 이소영의 퀵오픈이 성공하면서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러츠가 공격에서 좋은 흐름을 타기 시작했고, 연속 백어택으로 1세트를 따냈다.

일격을 당한 흥국생명은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김연경이 블로킹과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2세트 초반 분위기를 끌고 왔고, 끝까지 리드를 잃지 않은 채 2세트를 가져왔다.

세트 스코어 동점을 만든 흥국생명은 3세트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김연경이 연달아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점수 차를 9:3으로 크게 벌렸다. GS칼텍스는 유서연을 대신해 들어온 박혜민이 공수에서 분전하며 13:11 두 점 차까지 좁혔으나, 이재영과 김연경이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4세트에는 2, 3세트와는 달리 18:17까지 1점차 접전이 이어졌으나, 김미연의 퀵오픈이 성공한 것을 시작으로 이재영이 연달아 득점에 성공하면서 사실상 승기를 가져왔다.

오늘 흥국생명의 블로킹은 접전을 만들지언정 리드는 내주지 않는 일등공신이었다. GS칼텍스가 7개의 블로킹을 성공시킨 반면, 흥국생명은 15개의 블로킹을 성공하며 경기 분위기를 가져왔다. 특히 이다영은 세터로서 다양한 공격 루트를 보여줌과 동시에 블로킹을 6차례 성공하면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흥국생명은 안정적인 수비와 김연경(21득점), 이재영(29득점) 쌍포의 고른 득점으로 GS 칼텍스에 완승을 거뒀다.

반면, GS 칼텍스는 러츠가 34득점으로 주포로서의 역할에 충실했지만, 러츠 외의 뚜렷한 득점 루트를 만들지 못하면서 접전 상황을 이겨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