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일반 > 스포츠 일반(테니스,올림픽등등)

로드FC 김대환 대표 “코로나19 감염으로 중환자실까지 갔다”

기사입력 : 2021.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로드FC 김대환 대표가 코로나 19 감염됐었던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로드FC 공식 온라인 채널에 업로드된 킴앤정TV 영상에 오랜만에 김대환 대표가 모습을 드러냈다. 김대환 대표는 그동안 건강상의 이유로 녹화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었다. 정문홍 회장이 박상민 부대표와 함께 진행해왔고, 때로는 혼자 녹화를 진행했다.

김대환 대표는 킴앤정TV에서 “이제 완치도 돼서 말씀을 드리면, 코로나에 감염이 돼서 급성 폐렴에 걸려서 중환자실에 갔다. (걸린 지) 한 달 반이 지났고, 음성 확인까지 받았다”며 코로나 19 감염 사실을 고백했다.

현재는 완치돼 편하게 말할 수 있지만, 김대환 대표는 코로나 19 감염 당시 죽을 수도 있었을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다.

김대환 대표는 “확실히 들었던 게 생활치료센터에서 하루만 더 있었으면 뭐 죽었을 수도 있었다는 우스갯소리를 들었다. 나도 폐렴이 왔고, 집사람도 폐렴이 왔는데, 집사람은 아픈 게 더 심했다. 그래서 생활 치료 센터에 같이 갔는데 집사람은 거기서 쓰러졌다. 짐을 다 들고 왔다가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병상을 찾아서 바로 입원시켰다. 쓰러져서 실려 가는 걸 보지도 못하고 생이별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치료 센터 가서 호흡 조심하면서 침대에 누워서 혈압 재고, 산소포화도 딱 껴서 재 주시는데 갑자기 간호사 선생님이 난리가 났다. 의사 선생님 불러오고 했는데 여기서는 안 된다고 시설이 부족하다고 해서 아주대 병원 중환자실에 2주 정도 있었다. 고유량 산소치료 했는데 그게 안 되면 자가 호흡의 마지막 단계여서 고유량 산소치료로 산소포화도가 올라가지 않으면, 산소포화도가 90 밑으로 계속 있으면 장기 손상이 온다고 하더라. 그게 안 되면 삽관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호흡에만 집중하고 말 잘 듣고 해서 의료진 덕분에 괜찮아졌다”고 덧붙였다.

김대환 대표에 따르면 위험한 상황에서 정문홍 회장은 따뜻한 말로 자신을 안심시켰다고 한다. “정문홍 회장님이 ‘대환아 괜찮아? 다 얘기 들었어. 너 죽을 뻔했대. 안 죽을 거야 괜찮아. 너 죽어도 너네 와이프하고 애들 내가 책임질 테니까 (걱정 말고) 치료 잘 받아’ 하시는데 그때 좀 너무 많이 힘이 됐다” 김대환 대표의 말이다.

당시를 떠올리며 정문홍 회장은 “김대환 대표가 와이프와 서로 연락도 안 된다고 그랬다. 미안하지만 (혹시나) ‘대환이가 죽으면, (김대환 대표) 와이프가 죽으면 어떻게 장례를 치러야 되는 거지?’ 이런 생각도 들었다. 어떻게 해야 하지? 오늘 못 넘기면 죽을 수도 있다고 했다.”며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코로나 19에서 완치되며 일상으로 돌아온 김대환 대표는 현재 상황이 너무 감사하다고 한다. 병상에 누워 아무것도 못 하던 때와 비교하면 모든 것들이 소중하다고.

김대환 대표는 “이렇게 출근해서 촬영도 하고 밥도 같이 먹고 이랬던 것들 체육관 가서 운동했던 것들, ‘당연한 것들이 되게 소중한 거였구나’라는 걸 되게 많이 느꼈다. 의료진분들이 너무 고생하시는구나 제일 뼈저리게 느꼈다. 진짜 의사 선생님들, 간호사 선생님들 그리고 직원분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진=킴앤정TV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