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구 > 배구일반

[V-리그 올스타전] ‘수원 이영애’ 이다현의 댄싱퀸 반전, “이미지 바뀔까 걱정”

기사입력 : 2022.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주] 한재현 기자= 수원 현대건설 센터이자 청순 이미지로 유명한 이다현이 이번 올스타전에서 보여준 반전은 대단했다.

2021/2022 한국배구연맹(KOVO) V-리그 올스타전이 23일 오후 3시 광주페퍼스타디움에서 열렸다. V스타팀이 총합 41-40으로 앞서며 K스타팀을 제치고 웃었다.

이다현은 이날 V스타로 나서 생애 첫 올스타전을 즐겼다. 그는 실력이 아닌 끼로 페퍼스타디움을 지배했다.

1세트부터 시작된 춤 세리머니는 걸그룹 멤버 못지 않은 실력을 자랑했다. 1년 팀 선배인 정지윤과 합동 댄스는 물론 간혹 튀어나온 즉흥적인 춤으로 분위기를 더 띄웠다.

이다현의 댄스 본능은 강성형 감독도 피하지 못했다. 그는 강성형 감독과 함께 박진영의 When we disco 로 절정에 달했다. 당연히 세리머니 상도 이다현의 차지였다. 이다현은 “세리머니 상을 염두하고 준비했다. 양효진 언니도 제대로 하라고 했다”라며 준비한 시나리오 대로 실행에 만족했다.

강성형 감독과 합동 댄스에도 입을 열었다. 그는 “감독님께서 오늘 식사도 제대로 못하실 정도였다.감독님에게 동영상 보내 연습하게 했다. 감독님 혼자 제일 신난 것 같다. 14연승 하면 팬들 앞에서 준비하셨다. 기대를 해주시면 좋을 듯 하다. 감독님은 처음에 빼놓으시려 하다가 나중에 연습하시더라”라고 즐거워했다.

이다현은 평소 청순한 이미지로 ‘수원 이영애’라는 별명까지 안고 있다. 현대건설에서 갈수록 일취월장하면서 양효진의 뒤를 이을 차세대 국가대표 센터까지 노리고 있다. 이번 올스타전으로 인해 팬들에게 이다현의 이름을 새롭게 알렸다.

그는 “부담스럽지만 다음에도 뽑힌다면 팬들이 해준 거라 기분 좋게 받아들이겠다. 이미지가 달라질 것 같다”라고 기꺼이 댄싱퀸 모습을 이어가려 한다.

사진=KOVO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