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이재명 출마선언문에…윤희숙 “후안무치한 피의자 도주 계획서”

기사입력 : 2022.05.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재명 출마선언문에…윤희숙 “후안무치한 피의자 도주 계획서”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출마선언문을 두고 "역사상 가장 후안무치한 피의자 도주 계획서"라고 비판했다.

윤 전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서 이 전 지사가 이날 발표한 계양을 출마선언문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현재 국민의힘은 윤 전 의원의 계양을 출마를 놓고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의원은 이 전 지사가 '자신이 처할 정치적 위험을 정면 돌파하며,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것이 정치'라고 한 부분을 거론하며 "국회의원 배지 속으로 숨어야 살 수 있겠다는 절박한 마음을 이렇게 공세적으로 표현하는 분은 한국 정치 70년 역사에 없었고 앞으로도 있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 패배 후 여전히 TV를 못 켜시는 많은 국민들께 옅은 희망이나마 만들어드리겠다'는 대목에 대해서는 "도주를 위해서라면 대놓고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한다. 대선 패배에 본인의 인생이력, 범죄의혹이 기여한 게 적지 않은데, 반성과 성찰은커녕 강성지지자들을 선동하는 모습에 한국 정치를 얼마나 더 망치려나 싶다"고 질타했다.

이 전 지사가 '상대가 원치 않는 때, 장소, 방법으로 싸우는 것이 이기는 길이기도 하다'는 부분을 놓고 "상대가 누군가. 대선 패배의 주역이자 이미 압수영장에 피의자로 적시된 분이 출마할 때와 장소가 지금 계양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은 바로 우리 국민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21세기를 사는 대한민국의 국민을 이렇게 욕보이는 정치인이라니, 출마선언이 아니라 아주 기괴한 블랙코미디를 본 느낌"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윤 전 의원의 계양을 전략 공천 가능성이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국민의힘 6·1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내부 논의 중일 뿐"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