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계양을 출마 이재명 “대선 패배 후 문 대통령이 술 한 잔 주셨다”

기사입력 : 2022.05.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계양을 출마 이재명 “대선 패배 후 문 대통령이 술 한 잔 주셨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8일 대선 패배 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연락이 와 청와대를 다녀왔다고 털어놨다.

이 고문은 이날 오전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장에서 "솔직히 말씀드리면 현관문을 나와본 것이 오늘이 네 번째"라며 "제가 사실은 죄인 아니겠나. 그래서 문밖에 나가기가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낙선 인사하시던 선거운동원이 불의의 사고를 당하는 바람에 처음으로 문밖에 나갔다"며 "우리 문재인 대통령께서 마지막으로 고생했다고 술 한 잔 주시겠다고 해서 (청와대에) 갔다 온 것이 두 번째"라고 밝혔다.

그는 "세 번째는 말하기 어려운 사유"라며 "어쨌든 제가 집 현관문 열고 나온 게 오늘이 네 번째다. 나오길 잘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이 고문은 대선 패배 후 61일만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현실 정치로의 복귀를 선언했다.

이 고문은 "저의 정치적 안위를 고려해 지방선거와 거리를 두라는 조언이 많았고, 저 역시 조기 복귀에 부정적이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당이 처한 어려움과 위태로운 지방선거 상황을 도저히 외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의 출마를 막으려는 국민의힘 측의 과도한 비방과 억지 공격도 결단의 한 요인임을 부인하지 않겠다"며 "상대가 원치 않는 때, 장소, 방법으로 싸우는 것이 이기는 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